‘승리 게이트’의 시작을 알린 익명의 제보자 대리를 맡고 있는 방정현 변호사는 “어떤 상황에서라도 제보자를 보호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연예인과 경찰의 유착관계가 의심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증거 일체를 경찰에게 넘길 수 없다는 입장이지만, 경찰은 “협조하지 않으면 영장을 청구하겠다. 증거를 모두 다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방정현 변호사는 클럽 ‘버닝썬’에서 시작된 역대급 스캔들 뒷이야기를 털어놨다. 그는 제보자의 대리를 맡아 입수한 증거를 경찰이 아닌 국민권익위원회에 제출한 인물이다.

방 변호사는 제보자로부터 자료 일체를 건네받고 분명한 위법이라고 판단하면서도 곧바로 경찰서로 향하지 못했다. 입수한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는 경찰과 상당한 유착관계가 고스란히 담겨있었다. 방 변호사는 “어느 정도까지 긴밀하게 유착이 돼 있는지 가늠이 안 된다”며 “수사기관에 해당 자료가 흘러간다면 어떻게든 제보자를 색출하는데 초점을 맞출 것 같아 권익위로 향했다”고 전했다.

실제로 경찰은 제보자를 색출하려고 시도했다. 그는 비실명 제보 대리인 입장에서 경찰에 할 수 있는 모든 협조를 했다. 자료 일부를 임의 제출했고 간단한 조사도 받았다. 제보자를 보호하기 위해 방 변호사가 대리를 맡았음에도 불구하고 경찰은 “자료를 어떻게 입수했느냐”고 물었다. 방 변호사가 “제보자는 절대 보호해야 되니 그런 질문하지말라”고 단호하게 답하자 경찰은 “형식적인 질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경찰은 “법원에서 영장을 받아오면 증거를 모두 내놓을 거냐”고 물었다. 방 변호사는 “만약 정말 그런 식으로 진행한다면 내가 권익위에 공익 신고를 한 취지 자체를 몰각하는 것이기 때문에 좌시하지 않겠다. 기자회견이라도 하겠다”고 응수했다.

경찰은 계속해 ‘카카오톡 증거 일체’를 요청하고 있다. 13일 경찰 관계자는 “제보자 대리인 방정현 변호사가 일부 카톡만 경찰에 제출했다”며 “전체 내용을 입수해 확인해야 한다”고 공개적으로 강조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