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3일 나경원 원내대표를 이례적으로 칭찬했다. 전날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의 수석대변인” 등으로 현 정부를 공격한 나 원내대표의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시원했다”는 것이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TV홍카콜라’의 ‘뉴스 콕’ 코너에서 “나 원내대표가 오랜만에 시원한 이야기를 좀 했다”고 평했다. 이어 “북핵 파탄, 민생 파탄에 대해 정확히 이야기를 했고, 이 정권이 앞으로 나아갈 방향에 대해서도 정확하게 지적을 했다. 품위 있게 지적을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문제는 여기에 대한 더불어민주당의 반응”이라며 “이해찬 대표가 느닷없이 국가원수 모독죄라고 했는데, 자기들이 주장해서 1988년에 폐지된 죄를 얘기하면서 나 원내대표를 공격한 것은 참 어이가 없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나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연설한 대로 한국당이 투쟁해 줄 것이냐에 대해 국민 기대가 크다”며 “여태 한국당은 새는 새인데 날지 못하는 타조처럼, 야당은 야당인데 싸우지 못하는 야당처럼 해 왔다”고 말했다. 또 “국민은 나 원내대표의 연설 내용보다도 한국당이 앞으로 어떻게 투쟁할 것이냐, 민생과 국가 안보를 위해 정말로 국회의원직을 총사퇴할 각오로 대여 투쟁을 할 것이냐를 주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번의 ‘5시간 반 단식’처럼 개그콘서트를 하면 한국당은 야당으로서 존재 가치가 없어진다”고도 했다.

홍 전 대표는 “민주당이 선거법 개정안을 패스트트랙에 올린다고 하는데, 얼마나 한국당을 얕보고 깔봤으면 이런 주장을 하겠나”라며 “선거법은 여야 합의가 없으면 절대 통과가 안 되는 것이니 협상이 돼야 한다”는 입장도 밝혔다. 그는 “황교안 대표와 나 원내대표가 제대로 된 투쟁을 해 달라”고 재차 강조하며 방송을 마무리했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정준영 ‘절친’ 문채원이 요즘 겪고 분노한 일
“스트립바서 성폭행하자” 또 터진 ‘정준영 카톡방’
“비밀지켜” 여성 부탁에 정준영이 단톡방에 한 말
클럽 MD들이 고객 성관계 인증샷 올리는 단톡방
“난 야동 안 봐, 모을 뿐이야” 4년전 정준영 영상
“정준영 영상 피해자 주로 여대생”…‘살려 달라’ 애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