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권익위원회가 그룹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와 가수 정준영(30)의 성 접대 의혹 및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출 관련 카카오톡 메신저 대화자료를 대검찰청에 넘겼다.

대검찰청은 권익위부터 자료를 넘겨받아 검토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권익위는 승리의 해외 투자자 성 접대 의혹이 담긴 메시지 및 정준영의 성관계 동영상 유출 관련 대화 자료를 지난 11일 대검찰청에 넘기고 수사를 의뢰했다.

이후 두 가지 가정을 할 수 있다. 연예인과 경찰사이 유착관계 의혹이 짙은 상황에서 검찰이 직접 수사할 가능성과, 경찰이 강력한 수사 의지를 피력했기 때문에 사건이 송치된 이후 검찰이 조사에 나설 것이라는 분석이다.

검찰이 직접 나설까

앞서 제보자 대리를 맡고 있는 방정현 변호사는 자료를 검토한 뒤 연예인과 경찰이 긴밀한 유착관계를 맺고 있는 것으로 봤다. 권익위가 경찰이 아닌 검찰에 관련 자료를 이첩한 배경 역시 같을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이첩받은 자료 및 관할 등을 검토한 뒤 사건을 담당할 부서를 정할 예정이다. 검찰 관계자는 “(배당에는) 통상 3~4일 정도 기간이 걸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권익위로부터 수사를 의뢰받은 만큼 검찰이 일선 지청 수사부서에 사건을 배당한 뒤 관련자 소환조사 등에 나서지 않겠느냐는 예측이 나온다.

경찰 “철저히 수사하겠다”

현재 경찰 수사가 한창 진행 중이기 때문에 검찰은 사건이 송치된 이후 조사에 나설 것이라는 의견도 나온다. 검찰 내부적으로도 현재 이뤄지고 있는 경찰 수사 상황을 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경찰은 강력한 수사 의지를 표명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13일 기자회견에서 “경찰 최고위층까지 연루돼 있다는 유착비리 의혹에 대해 경찰의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철저히 수사·감찰해 나갈 것”이라며 “이를 통해 어떠한 비리나 범죄가 발견되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철저히 발본색원하겠다”고 말했다. 또 “자기들이 하는 일에 뒤를 봐주고 있는 듯한 그런 뉘앙스의 표현들이 나온다”며 “(경찰관이) 연루된 게 없는지 철저히 수사하고 우선 내사 단계부터 밟겠다”고 덧붙였다.

‘드루킹 댓글 조작 의혹’ 사건의 경우에도 경찰 수사 단계에서 검찰은 수사를 지휘했다. 송치 이후 직접 조사에 착수했다. 이번 사건도 그럴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재경지검의 한 검사는 “현재 경찰이 전력을 다해서 수사를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며 “경찰 수사 상황이 마무리된 후 검찰 수사가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뉴시스

“스트립바서 성폭행하자” 또 터진 ‘정준영 카톡방’
“비밀지켜라” 여성 부탁에 정준영이 단톡방에 한 말
“다른 남자도 만났다” 도도맘에 반격한 강용석
“이미란, 도끼로 맞은 상처도” 방용훈 동서 추가 폭로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사망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