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이덕선 전 한국유치원총연합회(이하 한유총) 이사장의 자택과 운영 유치원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검찰의 이번 압수수색은 이 전 이사장이 한유총 이사장직 사퇴를 표명한 지 사흘 만에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수원지검은 14일 이 전 이사장의 서울 여의도 자택과 경기 화성 동탄의 유치원 등에서 압수수색을 벌였다.

검찰의 이번 압수수색은 경기도교육청의 고발로 앞서 수차례에 걸친 소환조사에 이은 압수수색이어서 사법처리가 임박한 것 아닌가 하는 추측이 흘러 나오고 있다.

경기도교육청은 사립유치원에 대한 감사 과정에서 이 전 이사장이 원비를 정해진 용도와 다른 곳에 사용했다는 혐의를 잡고 지난해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도 이 전 이사장이 원비를 정해진 용도 이외에 사용했다고 보고 횡령 및 사립학교법 위반 혐의로 수사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구체적인 혐의 내용에 대해서는 함구하고 있다.

이 전 이사장은 한유총의 유치원 3법, 국가관리회계시스템 에듀파인 도입 반대 등을 주도했다.

특히 에듀파인 도입 반대 ‘개학연기’ 투쟁에 나섰다가 여론의 역풍을 맞고, 이 영향이 크게 작용해 지난 11일 사의를 표명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정준영 ‘절친’ 문채원이 요즘 겪고 분노한 일
“스트립바서 성폭행하자” 또 터진 ‘정준영 카톡방’
“비밀지켜” 여성 부탁에 정준영이 단톡방에 한 말
클럽 MD들이 고객 성관계 인증샷 올리는 단톡방
“난 야동 안 봐, 모을 뿐이야” 4년전 정준영 영상
“정준영 영상 피해자 주로 여대생”…‘살려 달라’ 애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