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4살짜리 딸을 추운 화장실에 방치해 숨지게 한 30대 여성이 딸을 세탁건조기에 가두기까지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의정부지법 형사합의11부(강동혁 부장판사)는 14일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아동학대치사)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된 이모(33)씨에 대한 첫 재판을 열었다.

피고인석에 앉은 이씨는 공소장을 읽는 검사를 주시했고, 판사의 질문에는 담담하게 대답했다. 자녀의 얘기가 나오면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씨는 지난 1월 1일 오전 4시쯤 딸 A양(4)이 바지에 소변을 봤다는 이유로 화장실에 가두기만 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A양이 숨지기 전날부터 학대한 것으로 공소장을 통해 밝혀졌다.

특히 이씨는 핸드믹서로 A양의 머리를 수차례 구타한 뒤 고함 지르며 화장실 세탁건조기에 가두고 불을 꺼버리고 밖으로 나오지 못하게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씨는 A양이 이날 오전 7시쯤 알몸으로 화장실 바닥에 쓰러져 의식을 잃은 것을 발견하고도 119에 신고하지 않은 채 숨질 때까지 방치하고, 큰딸이 A양을 프라이팬으로 때리도록 허락한 혐의도 포함했다.

이에 대해 이씨의 변호인 측은 “피고인은 범죄사실 대부분을 인정하지만 위험한 물건(핸드믹서)으로 머리를 수차례 때린 점을 부인하고, 또 세탁건조기에 A양을 넣고 불을 끈 채 나오지 못하게 했다는 점도 부인한다”고고 밝혔다.

당초 이씨는 “돈이 없어 딸을 병원에 데리고 가지 못했다”고 진술했지만, 재판이 시작되자 로펌 소속 변호사들을 선임해 공분을 사고 있다.

다음 재판은 오는 28일 오전 11시에 열린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정준영 ‘절친’ 문채원이 요즘 겪고 분노한 일
“스트립바서 성폭행하자” 또 터진 ‘정준영 카톡방’
“비밀지켜” 여성 부탁에 정준영이 단톡방에 한 말
클럽 MD들이 고객 성관계 인증샷 올리는 단톡방
“난 야동 안 봐, 모을 뿐이야” 4년전 정준영 영상
“정준영 영상 피해자 주로 여대생”…‘살려 달라’ 애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