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홍기 인스타그램

이홍기가 소속 밴드 FT아일랜드 동료 최종훈에 대한 실망감을 에두른 댓글을 SNS에 적었다. 최종훈은 가수 정준영의 성관계 영상 불법 촬영·유포의 진원지인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단톡방)의 일원으로 지목돼 있다.

이홍기는 14일 인스타그램에 강아지 사진을 올리고 “#몽글이 #포기야”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단톡방 사건과 무관한 평범한 일상을 담은 사진이었다. 하지만 팔로어들 중 일부는 이 게시물에 최종훈을 언급하며 “포기하지 말아 달라”고 적었다.

최종훈을 옹호하는 댓글은 대체로 사건을 정확하게 인지하기 어려운 해외 팬들에 의해 달렸다. 일본 팬으로 추정되는 한 팔로어는 ‘부탁해요. 후니 놓지 말아줘요(おねがい。ふにのこと、てばなさいで)’라고 적었다. 여기에 이홍기가 단호하게 “포기야”라고 답했다.

이홍기 인스타그램 댓글창 캡처

이홍기 인스타그램 댓글창 캡처


결국 이 짧은 한 줄의 댓글이 이홍기의 입장 표명이 됏다. 이홍기의 댓글을 놓고 팔로어들은 대부분 “잘했다” “팬들에게도 상황 파악이 필요하다”고 다시 댓글을 달았다.

이홍기는 지난 12일 팬들의 오픈 채팅방에 들어가 “자고 일어났더니 난리가 났다. 걱정말라”고 말했다. ‘정준영 단톡방 사건’에서 자신의 연루 의혹에 대한 해명으로 풀이된다.

박선우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