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하 간부들에게 폭언을 하고 술자리에서 가혹행위를 한 육군 대령에 대해 군 당국이 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충남 계룡대의 모 부대 A대령이 부하 간부들에게 욕설을 퍼붓고 사적인 심부름을 시켜 조사를 받고 있다고 뉴시스가 군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14일 보도했다.

A대령은 술자리에서 코로 술을 들이마신 뒤 동석자들에게 “따라해보라”고 강요했고, 일부 간부들은 실제 코로 술을 마신 것으로 전해졌다.

육군은 자체 감찰조사를 통해 A대령을 13일 직무에서 배제하고 피해 간부들과 격리 조치했다. 15일에는 징계심의위원회에서 조사를 받게 된다.

육군 관계자는 “군 내부적으로 관련 사안을 인지하고 자체 조사한 결과에 따라 조치했다”며 “법과 규정에 의거해 엄정하게 처리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최근 육군은 내부 가혹 행위가 잇따라 폭로되면서 비판 받고 있다. 지난달에도 육군 모 부대 소속 여군 장교가 함께 근무하는 남성 부사관에게 폭언과 폭력을 행사한 혐의로 군 당국이 조사를 벌이고 있다.

강태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