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메이저리그 LA 다저스 류현진(32)이 네 번째 시범경기 등판에서 첫 실점했다.

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신시내티 레즈와의 시범경기에 선발로 나와 4이닝 5피안타 3탈삼진 무사사구 2실점을 기록했다. 앞선 3차례 등판에서 6이닝 무실점 피칭을 이어갔던 류현진은 4번째 등판 실점으로 시범경기 평균자책점이 1.80으로 높아졌다.

류현진은 1회초 스캇 쉐블러, 야시엘 푸이그, 스쿠터 게넷에게 연속 3안타를 얻어맞아 무사 만루 위기를 내줬다. 제시 윈커에게 유격수 땅볼을 유도해 2루 주자를 3루에서 잡았지만, 그 사이 3루 주자가 홈을 밟아 선제점을 내줬다. 후속 타자 데릭 디트리치를 1루수 땅볼로 잡아냈지만 호세 페라자에게 좌익수 방면 안타를 맞아 또다시 1점을 내줬다. 류현진은 계속된 2사 1·2루에서 터커 반하트를 삼진으로 잡아내며 이닝을 마무리했다.

류현진은 2회초 호세 이글레시아스를 유격수 땅볼, 필립 어반을 삼진으로 잡아낸 뒤 쉐블러를 유격수 땅볼로 잡아내며 이닝을 마쳤다. 3회초에는 푸이그와 게넷에게 연속 땅볼을 유도했고, 윈커에게는 삼진을 빼앗아 2회에 이어 삼자범퇴로 마무리했다.

4회초에는 다시 안타 하나를 허용했다. 2사 후 반하트에게 3루수 쪽 내야 안타를 맞았다. 후속 이글레시아스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하고 이닝을 마무리한 뒤 5회부턴 마운드를 스콧 알렉산더에게 넘겼다.

또 류현진은 0-2로 끌려가던 3회말 2사에서 상대 선발 소니 그레이에게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다저스는 신시내티와 3-3 무승부를 거뒀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