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와 가수 정준영(30)등 유명 연예인의 유착 의혹을 받고 있는 총경급 인사가 15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뒤 귀가하는 모습이 방송을 통해 공개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5일 본청 소속 A총경을 불러 9시간 30분 동안 고강도 조사를 벌인 뒤 오후 11시30분쯤 귀가시켰다. YTN은 경찰 조사를 받은 뒤 귀가하는 A총경의 모습을 공개했다. 흰색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A총경은 몰려드는 취재진을 피해 빠른 걸음으로 청사를 빠져나갔다.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는 영상이 보이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A총경은 혐의를 인정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조직에 누를 끼쳤다고 생각하지만 혐의를 인정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그는 이어 “정준영은 모른다”며 “나중에 밝혀질 것”이라고 말한 뒤 서둘러 택시를 타고 떠났다.

이후 A총경은 귀갓길에 취재진에게 “어떤 기자분이 상부에서 내 선에서 끝내라는 지시를 받고 왔냐는 아주 듣기 거북하고 반박하지 않을 수 없는 질문을 했다”며 “결코 그런 일이 없다는 점만 밝혀 드린다”라는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앞서 공익제보자로 알려진 방정현 변호사는 승리와 정준영 등이 포함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이라는 단어가 있었다고 폭로했다. 대화방의 한 참여자가 “옆 업소가 우리 업소 내부 사진을 찍었는데 경찰총장이 걱정말더라”는 취지의 글을 남겼다는 것이다.

경찰엔 ‘경찰총장’이라는 직위가 없는 만큼 경찰 총수의 공식 명칭인 경찰청장을 잘못 표기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경찰 고위직이 유명 연예인들을 비호했다는 의혹도 불거졌다. 이에 대해 경찰은 ‘경찰총장’으로 불렸던 인물이 총경급 경찰관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와 클럽 버닝썬 직원 등을 이들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토대로 경찰 유착 의혹을 집중적으로 조사해 대화방에서 언급된 ‘경찰총장’이 총경급 인사라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경찰은 A총경으로부터 휴대전화를 임의 제출 받았으며 A총경을 상대로 실제 금품을 수수하고 봐주기를 했는지 여부 등을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A총경은 2015년 강남경찰서에서 클럽‧주점‧음식점 유관부서에서 근무했으며 2016년 총경으로 승진했다. 이듬해부터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으로 파견 근무했다. 현재는 경찰청 과정으로 재직 중이다.

A총경은 ‘청와대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전 청와대 수사관의 폭로에도 등장하는 인물이기도 하다. A총경이 등장하는 대목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민간기업에 대한 내사와 사찰을 지시했다는 내용을 담은 ‘T해운 사건’인 것으로 알려졌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