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이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표현을 쓴 블룸버그 통신의 기자 실명을 거론하며 “매국에 가깝다”고 비난한 것이 거센 역풍을 불러오고 있다. 외신기자클럽에서 비판 논평을 내고, 야당에서도 반발하면서 ‘긁어 부스럼’을 만드는 모양새다. 여당이 언론의 표현 하나에까지 지나치게 과잉대응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지난 13일 서면 논평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수석대변인’ 발언을 비판하면서, 애초에 해당 표현을 쓴 기자의 실명까지 언급했다.

이 대변인은 “지난 해 9월,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에서 김정은의 수석 대변인(top spokesman)이 됐다’는 제목으로 블룸버그 통신의 이○○ 기자가 쓴 바로 그 악명 높은 기사”라며 “이 기자는 국내 언론사에 근무하다 블룸버그 통신리포터로 채용된 지 얼마 되지 않아 그 문제의 기사를 게재했는데, 미국 국적 통신사의 외피를 쓰고 국가원수를 모욕한 매국에 가까운 내용이라 당시에도 적잖은 논란을 불러일으켰다”고 주장했다.

대통령에 대한 비판적 표현에 대해 ‘국가원수를 모욕한 매국에 가까운 내용’ ‘악명 높은 기사’라고 비난한 것이다. 이해찬 당 대표가 나경원 원내대표의 발언을 ‘국가원수모독죄’라고 규정한 것과 비슷한 맥락이다.

서울외신기자클럽은 깊은 유감을 나타냈다. 서울외신기자클럽 이사회는 16일 성명서에서 “최근 민주당이 대통령에 대한 기사를 작성한 블룸버그 기자 개인에 관련한 성명을 발표하고, 이로 인해 기자 개인의 신변안전에 큰 위협이 가해진 것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고자 한다”고 했다.

이어 “어떠한 정치인이라도 대중의 관심사나 의견에 대해 보도한 기자 개인에 대해 ‘국가 원수를 모욕한 매국’ 이라고 몰아가는 것은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이는 언론 통제의 한 형태이고, 언론 자유에 찬물을 끼얹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야당에서도 비판이 쏟아졌다.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17일 논평에서 “외신 기자까지 겁박하며 민주주의를 역주행시키는 민주당의 좌파독재 공포정치를 개탄한다”며 “민주당은 대통령 비호를 위해서라면 헌법이 보장한 표현의 자유까지 훼손하며 민주주의를 역행할 심산인가”라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도 페이스북에 “민주당 정권이 블룸버그 통신 기자를 매국노라고 비난하고 있다. 이건 외국언론 검열하겠다는 언론독재 선언으로 민주당은 문재인 정권을 문두환 정권으로 만들려고 작정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기자 개인을 매국노로 몰아가는 건 문명국가가 아니라 야만독재 시대에나 있는 일”이라며 “블룸버그가 문대통령을 김정은 수석대변인으로 표현한 것은 블룸버그 통신사의 결정으로 그 최종 책임은 통신사지 기자 개인이 아니다”고 했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정준영 ‘절친’ 문채원이 요즘 겪고 분노한 일
“스트립바서 성폭행하자” 또 터진 ‘정준영 카톡방’
“비밀지켜” 여성 부탁에 정준영이 단톡방에 한 말
클럽 MD들이 고객 성관계 인증샷 올리는 단톡방
“난 야동 안 봐, 모을 뿐이야” 4년전 정준영 영상
“정준영 영상 피해자 주로 여대생”…‘살려 달라’ 애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