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승리(본명 이승현·29)와 정준영(30) 등이 참여한 단체 채팅방에서 ‘경찰총장’으로 언급된 윤모 총경이 2016년 후배 경찰을 통해 술집 ‘몽키뮤지엄’ 관련 사건에 개입한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윤 총경이 강남경찰서를 떠난 이후에도 부하직원을 통해 승리 등이 운영하던 몽키뮤지엄의 식품위생법 위반 수사 과정을 알아봐준 정황을 확인했다고 17일 밝혔다.

2015년 강남서 재직 당시 성매매 단속 등을 담당하는 생활안전과장(경정)을 지낸 윤 총경은 이듬해 1월 총경으로 승진한 뒤 강남서를 떠났다. 하지만 2016년 7월 일반음식점으로 거짓 등록한 몽키뮤지엄이 경쟁업소로부터 신고를 당하자 윤 총경은 ‘해결사’로 나선 것으로 조사됐다.

윤 총경은 자신이 생활안전과장으로 재직 시절 부하직원이었던 경찰관 A씨를 통해 수사진행 상황을 은밀히 파악했다. 경찰은 윤 총경의 부탁을 받은 A씨와 몽키뮤지엄의 식품위생법 위반 사건을 조사해 검찰에 송치한 담당 경찰관 B씨를 불러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승리 등이 참여한 단체 채팅방에서는 윤 총경을 ‘경찰총장’으로 지칭하며 “옆에 업소가 우리 업소를 사진 찍어서 찔렀는데 경찰총장이 걱정 말라더라”는 대화가 오갔다. 승리 사업파트너인 유모 유리홀딩스 대표가 윤 총경과 지속적으로 관계를 이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윤 총경은 지난 15일 경찰 조사에서 유씨와의 친분을 인정하고 골프 및 식사를 함께 했다고 진술했지만 청탁 의혹에 대해선 부인했다. 경찰은 윤 총경과 유 대표의 휴대전화 분석을 토대로 이들 간 돈이 오갔는지 등을 조사중이다.

경찰은 윤 총경보다 고위직 인사가 유착된 정황은 포착되지 않았다는 입장이지만 여론은 여전히 의심의 눈길을 거두지 않고 있다. 경찰 수장인 경찰청장을 연상시키는 ‘경찰총장’이라는 단어가 등장한만큼 윤 총경보다 더 윗선을 밝혀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