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송다은 인스타그램

‘하트시그널2’ 출신의 배우 송다은이 승리와의 친분 탓에 불거진 ‘버닝썬 연루설’을 부인했다.

송다은의 소속사 이안이엔티 측은 18일 오전 공식 SNS를 통해 “배우 송다은씨는 이번 버닝썬과 관련된 일련의 사건과 전혀 연관이 없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세간의 추측은 송다은과 승리가 평소 개인적 친분이 있었다는 것을 확대 해석한 것일 뿐 근거 없는 낭설”이라며 “현재 추측성 말들로 인해 송다은씨도 물질적, 정신적 피해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현재 발생한 버닝썬 사건과 관련해 송다은씨는 전혀 관계가 없음을 명백히 밝힌다”며 “인터넷 게시글이나 댓글을 통해 악성, 허위 정보를 작성하고 유포한 자들에 대한 자료를 수집 중이다. 배우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행위가 지속될 시 법적으로 강경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다은 인스타그램

송다은은 2016년 승리와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가 함께 운영한 라운지 바 ‘몽키뮤지엄’ 오픈 당시 직원으로 잠깐 근무했다. 최근 승리를 둘러싼 ‘버닝썬’ 논란이 터졌고, 일부 네티즌들 사이에선 ‘과거 몽키뮤지엄에서 일했던 송다은 역시 버닝썬과 연관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몽키뮤지엄은 술을 마시며 춤을 출 수 있는 클럽처럼 꾸며졌지만 유흥주점이 아니라 소매점으로 등록돼 탈세 의혹에 휩싸였다.

송다은 인스타그램

한편 송다은은 클럽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한차례 루머에 시달린 바 있다. 지난해 8월 송다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승리와 함께 찍은 영상을 공개했고 이 영상 속에서 승리는 “(다은이는) 클럽 죽순이가 아니다. 오해하지 말아달라”며 “굉장히 성실하고 모든 일을 열심히 하는 친구다. 다은이를 쭉 응원한다”고 밝혔다.

송다은 인스타그램

이후 한 네티즌은 이 영상에 “과거 클럽에서 일하셔서 승리씨와 친해진 거로 알고 있어요!”라는 댓글을 남겼고, 송다은은 “오빠(승리)와는 제가 학생 때부터 알고 지냈던 사이”라며 “몽키뮤지엄 오픈 때 도와달라고 해서 처음 한 달 같이 으쌰으쌰 한 게 전부”라고 해명했다.

이현지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