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두천시 제공

경기도 동두천시는 지난 16일 연예인봉사단 ‘더 브릿지’가 시를 방문해 저소득 소외계층 어르신들께 자선공연 및 사랑의 밥차를 운영했다고 18일 밝혔다.

연예인봉사단 ‘더 브릿지’는 올해로 3년째 매달 소외된 이웃들을 위한 위로와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그동안 다문화여성, SOS마을의 섬기는 어머니들, 독거노인, 미혼모, 쪽방촌 밥차 봉사 등 도움이 필요한 다양한 계층을 위해 밥차봉사, 의료봉사, 토크콘서트 등의 봉사를 진행했다.

이날은 동두천시의 어렵고 소외된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토크콘서트, 국악 등 자선공연과 사랑의 밥차를 운영했다. 특히 이날 식사는 자원봉사자들이 땀 흘려 만든 삼계탕이 제공됐다.

최용덕 동두천시장은 “바쁜 일정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동두천시를 방문해서 어려운 어르신들을 위해 재능을 기부해주시고, 직접 식사도 대접해 주신 것에 동두천시민을 대표해 고마움을 전한다”며 “앞으로도 국민들에게 사랑받는 연예인들로 오래 기억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봉사단 대표 배우 김예분씨는 “연예인들이 모여 작은 사랑을 나누고자 동두천시를 방문했다”며 “시장님과 어르신들께서 크게 환영해 주셔서 감사를 드린다. 소외된 분들에게 더 브릿지의 섬김이 조금이나마 위로와 사랑으로 다가갔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동두천=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