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석 유리홀딩스 대표와 아내인 배우 박한별. 뉴시스

가수 승리가 포함된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모 총경이 유인석 유리홀딩스 대표는 물론 그의 아내인 배우 박한별과도 교류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사실은 밴드 ‘FT아일랜드’ 출신 가수이자 대화방 멤버였던 최종훈이 지난 16일 가진 경찰 조사에서 털어놨다. 최종훈은 “윤 총경, 유 대표 부부와 함께 골프를 쳤다”며 “말레이시아에서 K팝 공연할 때 (윤 총경 측에) 공연 티켓을 구해준 적도 있다”고 밝혔다.

다만 골프 비용에 대해서는 “누가 냈는지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골프를 친 횟수에 대해서는 한 자릿수로 보고 있다. 윤 총경이 비용 등 접대를 받았는지에 대해서는 추가 조사할 계획이다.

앞서 윤 총경은 15일 경찰에 출석해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받았다. 당시 윤 총경은 유씨와의 친분은 인정했으나 청탁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윤 총경은 2015년 강남경찰서에서 근무했었다. 총경으로 승진한 2017년에는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일하기도 했다. 이후 경찰청 과장을 지내던 윤 총경은 이번 사건이 불거진 후 경찰청 경무담당관실 대기발령 조치를 받았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정준영 카톡 공개전 최종훈이 기자에 술술 했던 말(영상)
‘정준영 동영상’ 지라시에 울어버린 트와이스 지효 (영상)
“승리가 야심한 새벽 조용히 삭제한 인스타그램 사진 한 장
‘승리 카톡’ 여성들 “아레나 술자리 갔지만, 난 접대부 아냐”
“비밀지켜” 여성 부탁에 정준영이 단톡방에 한 말
“정준영 영상 피해자 주로 여대생”…‘살려 달라’ 애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