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준열 식사 전 기도에 이제훈이 보인 반응…‘심쿵!’


지난 14일 방송된 jtbc ‘트래블러’에서 식사 전 기도를 하는 배우 류준열을 보고 머쓱해진 이제훈이 눈치를 보다가 음식을 내려놓는 모습이 화제입니다.

‘트래블러’는 배낭여행을 떠나 현지에서 다양한 체험을 하고 느낀 감정을 카메라에 진솔하게 담아낸 프로그램입니다. 이날 방송된 ‘트래블러’에서는 류준열과 이제훈이 쿠바 아바나에서 미술관 탐방을 한 뒤 한 골목 식당을 방문했습니다.

쿠바에서 첫 외식에 나선 두 사람은 레몬에이드와 까르보나라 스파게티, 그리고 피자를 주문했습니다. 주문한 음식이 나오자 두 사람은 사진을 찍으며 기대감을 드러냈습니다.



이제훈은 “우리 둘의 첫 외식이네”라며 올리브가 가득 올려진 피자 조각을 잘라 류준열에게 건넸습니다. 이어 “잘 먹겠습니다”라며 자신의 피자를 입에 넣던 이제훈은 류준열의 모습을 보고 황급히 눈을 감았습니다. 바로 류준열이 두 눈을 꼭 감은 채 식전 기도를 드리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이제훈은 입에 피자를 문 채 류준열을 따라 눈을 꼭 감았습니다. 잠시 후 기도가 끝난 줄 알고 눈을 뜬 그는 여전히 기도 중인 류준열을 보고 입에 있던 피자를 접시에 내려놓고 다시 눈을 감았습니다. 때마침 기도를 끝낸 류준열을 보며 이제훈은 머쓱한 듯 “예~”라고 반응해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겼습니다.

방송이 나간 뒤 대부분의 네티즌은 “나도 주변에 밥 먹을 때 식전기도하고 먹는 친구들이 많아서 기도하면 혼자 저러고 있다” “식전기도가 이렇게 멋있어 보이긴 처음” “피자를 입에 물고 기다려주는 이제훈 너무 귀엽다” “눈 떠서 확인하고 감는 거 너무 웃기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연예인이 그것도 방송촬영 중에 자신의 종교와 신앙을 드러내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닙니다. 일부 연예인들은 자신의 종교로 인해 이미지에 영향을 미칠 것을 우려하기도 합니다. 어쩌면 류준열은 늘 해오던 습관이 촬영 중에 자연스럽게 드러난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사람들의 시선을 의식하기보다 그의 마음의 중심이 늘 하나님께로 향해 있다는 거 아닐까요?



류준열은 이미 잘 알려진 대로 크리스천입니다. 네티즌 사이에서는 자칭 ‘교회 오빠’로도 유명합니다. 그는 SNS에 교회 가는 인증샷과 함께 하늘을 찍은 동영상을 게재하기도 하고, 연말 시상식에서 수상소감을 말할 때면 “하나님께 감사하다”는 고백을 빼먹지 않습니다.



그렇다면 ‘교회 오빠’ 류준열의 모습을 보며 피자를 입에 물고 머쓱해 하던 이제훈의 종교는 뭘까?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있을텐데요. 알고 보면 그도 ‘교회 오빠’입니다. 이제훈은 조용히 어려운 이웃을 섬기며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하고 있습니다.

그는 2015년 영국계 국제구호개발기관 옥스팜의 첫 한국 홍보대사로 위촉돼 재난재해, 분쟁, 구조적 불평등 등의 이슈를 대중들에게 알리는 역할을 했고, 크리스천인 스타 셰프 샘킴과 네팔 지진 피해지역에 식량을 공급하기 위한 푸드트럭 행사에도 꾸준히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한, 스케줄이 없는 날이면 성경공부 모임에도 나가는 성실한 ‘교회 오빠’입니다. 동료 배우인 유세례는 2015년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권은정 명세빈 강성연 조안 임지은 고명환 등과 매주 성경공부를 하고 있다”며 “이제훈씨도 성경공부 모임에 몇 차례 참석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류준열은 오는 25일 영화 ‘돈’ 개봉을 앞두고 있습니다. ‘돈’은 부자가 되고 싶었던 신입 주식 브로커 일현(류준열)이 베일에 싸인 작전 설계자 번호표(유지태)를 만나게 된 후 거액을 건 작전에 휘말리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뤘습니다.

이제훈은 KIA 타이거즈의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개막 시리즈 시구자로 나섭니다. 오는 24일 오후 2시 광주 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리는 개막 3연전 중 둘째 날 시구에 나서게 된 이제훈은 “어릴 적부터 응원해 온 선수들 앞에서 시구할 기회가 생겨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올 한해 두 ‘교회 오빠’의 활약을 기대합니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