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남대 이덕훈 총장, 미국 실리콘밸리 한인 상공회의소 방문

실리콘밸리 한인기업과 학생창업 및 인턴십 운영 방안 모색… 20일 미국장로교대학연맹 APCU 총회도 참석

한남대 이덕훈 총장(오른쪽 두번째)이 미국 실리콘밸리 한인상공회의소 김원걸 회장(왼쪽 두번째)과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 한남대 제공

한남대 이덕훈 총장을 포함한 미국 방문단이 ‘실리콘밸리 한인상공회의소’(회장 김원걸)를 방문, 글로벌 산학협력 활성화를 위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19일 밝혔다.

한남대 방문단은 실리콘밸리 한인상공회의소를 찾아 지난 1월 양 기관이 맺은 협약 사항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재학생의 해외취업 및 인턴십 프로그램 운영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한남대 이덕훈 총장(오른쪽 세 번째) 등 방문단이 미국 실리콘밸리 한인상공회의소 김원걸 회장(왼쪽 세번째) 및 관계자들과 의견을 교환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이 총장은 “한남디자인팩토리, 글로벌 사회적기업 네트워크 가입 등 새로운 대학의 모델을 제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를 위해 우수한 기술과 인프라 등을 갖춘 세계 최고의 실리콘밸리 한인기업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실리콘밸리에 있는 스탠포드 대학을 방문해 창업 정책 및 시설 등에 대해 설명을 들었다.

한남대는 최근 교원창업기업 매출 전국 1위, 대학창업지수 대전 1위에 오르는 등 창업에 큰 성과를 내고 있다.

한남대 방문단은 20일(현지시간)부터 개최되는 미국장로교대학연맹(APCU) 총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미국

장로교 선교사들이 설립한 한남대는 미국 이외 대학으로는 최초로 2016년 6월 APCU 정회원으로 가입해 미국 66개 회원 대학과 교류하고 있다.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