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아리 부상에도 경기에 임한 임은수. 게티이미지코리아



대한민국 피겨 기대주 임은수(16·신현고)가 세계선수권대회 공식연습 도중 미국 선수에게 부딪혀 종아리를 다친 일에 고의성 의혹이 제기됐다. 임은수의 소속사는 최근 연습에서 미국 선수의 폭언과 연습 방해가 지속적으로 있었다고 주장하며 이 선수가 임은수를 일부러 가격한 것으로 의심했다. 그러나 가해자로 몰린 선수 측 지인들은 이를 루머라고 일축했다. 그런 와중에 임은수는 부상을 딛고 쇼트프로그램 개인 최고 점수를 경신했다.

임은수는 20일 일본 사이타마의 슈퍼 아레나에서 열린 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 출전에 앞서 연기하는 가운데 다쳤다. 임은수의 소속사인 올댓스포츠에 따르면 임은수는 링크 사이트에 붙어 스케이팅을 하던 중 다음 연습 차례인 미국 머라이어 벨의 스케이트 날에 종아리를 찍혔다.


20일 오후 일본 도쿄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열린 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에 출전한 임은수가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 연기를 펼치고 있다.AP=뉴시스


현장에서 벨이 임은수를 스케이트 날로 가격하는 순간을 목격한 올댓스포츠 관계자는 스포츠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언뜻 보기에 머라이어 벨의 스케이트 날이 임은수의 다리쪽을 스쳐지나가는 불의의 사고를 당한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임은수가 런스루 중인 선수의 동선을 방해하지 않도록 링크사이드에 최대한 붙어 이동 중이었고, 머라이어 벨이 임은수의 뒤쪽에서 다가온 것을 감안하면 고의성이 다분한 ‘가격’이었다”고 지적했다.

20일 오후 일본 도쿄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열린 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에 출전한 임은수가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 연기를 펼치고 있다.게티이미지코리아


또 이 관계자는 미국 LA에서 임은수와 같은 코치, 같은 링크 등에서 연습해온 벨이 최근 수개월 동안 임은수의 연습을 고의로 방해해 왔다고 이 관계자는 스포츠투데이를 통해 폭로했다. 이번 대회를 위한 막바지 훈련에서는 벨이 임은수에게 폭언을 하고 수위 높은 연습 방해를 했다며 벨이 임연수를 공격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벨 측은 아직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사고 직후 사과도 하지 않았다고 전해진다. 그러나 벨의 남자친구이자 프랑스 피겨스케이팅 선수 로메인 폰사르트는 SNS를 통해 “미국에 있는 링크 관계자나 선수들한테 전화해봐라. 스케이터(임은수)가 저런 거짓말로 경쟁자를 망치려 하는 걸 믿을 수 없다”면서 “대회 쇼트와 프리 경기 사이에 (폭로라니) 완벽한 타이밍”이라며 비난했다.



20일 오후 일본 도쿄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열린 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에 출전한 임은수가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 연기를 펼치고 있다.AP=뉴시스


벨 등과 친한 것으로 알려진 미국의 피겨 스케이팅 선수 아담 리폰도 “난 링크에 여러 번 갔지만 괴롭힘은 없었다. 벨과 임은수의 충돌은 사고다”라면서 “루머를 퍼트리지 마라”고 했다.




한편 부상 후 의료진의 긴급처치를 받고 숙소로 이동해 대한빙상경기연맹 트레이너에게 추가로 치료를 받은 임은수는 종아리 통증에도 쇼트프로그램 출전을 강행했다. 임은수는 이날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40.43점 프로그램 구성요소 점수(PCS) 32.48점을 합친 72.91점을 받아 쇼트프로그램 개인 최고 점수를 경신했다.



벨은 5위를 기록한 임은수의 뒤를 이은 71.26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20일 오후 일본 도쿄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열린 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에 출전한 임은수가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 연기를 펼치고 있다.AP=뉴시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미성년 ‘성폭행 무고’ 父…진범은 고모부”
'샴걸' ‘입뺀’ 업계 1위 클럽 ‘아레나’ 비법
“승리가 야심한 새벽 삭제한 인스타 사진
정준영 ‘절친’ 문채원이 요즘 겪고 분노한 일
“송선미, 아는 정황이라도 말해” 윤지오 분노
이희진 사기 들통나게 한 여성 회계사의 댓글 하나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