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0일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선거 투표장에서 선거권을 행사하고 있는 모습. 노동신문=뉴시스

북한이 남한의 국회에 해당하는 최고인민회의 1차 회의를 다음달 11일 개최한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2일 보도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 10일 치러진 14기 대의원이 모이는 첫 회의로 ‘김정은 2기 지도부’가 출범한다는 의미가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가 21일 최고인민회의를 소집함에 대한 결정을 발표하였다”면서 “결정에 의하면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1차 회의를 주체107(2019)년 4월 11일 평양에서 소집한다”고 보도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국무위원회와 내각 등 북한의 주요 권력기관에 대한 인사조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직위에 변화가 올 수 있다는 관측도 나와 이목이 집중된다. 김 위원장은 14기 대의원 선거 당시 북한 최고지도자로서는 처음으로 출마하지 않았다.

현재 북한은 김 위원장이 실질적 최고지도자이지만, 대외적으로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헌법상 국가수반을 맡고 있다. 앞서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공사는 지난 17일 북한이 이번 회의에서 헌법을 개정해 주석제를 부활시킬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문가들도 김 위원장이 대의원 선거에 나오지 않은 것과 관련해 주석제를 부활하지는 않더라도 입법부와 행정부를 분리하기 위한 조치가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지난 15일 최선희 외무성 부상의 외신기자회견 이후 비핵화 협상에 대해 침묵하고 있는 북한이 1차 회의를 계기로 대미(對美) 메시지를 내놓을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최고인민회의가 주로 내치와 정부조직 구성 등에 이슈가 집중되는 장소이므로 대외용 메시지가 나올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관측이 많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김 위원장이 헌법에 명기된 ‘핵 보유국’ 표현을 삭제함으로써 대미 협상 재개를 본격 선언할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최승욱 기자 apples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