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30)씨가 22일 오후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후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으로 돌아가고 있다. 정씨는 21일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뉴시스

성관계 동영상 등을 불법으로 촬영·유포한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30)씨가 22일 구속 후 첫 경찰 조사를 받고 9시간 만에 유치장으로 돌아갔다. 경찰은 정씨 휴대전화 1대에서 증거 인멸 시도 정황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씨는 이날 오후 1시30분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광수대)에 출석해 오후 10시27분쯤 조사를 마치고 나왔다. “피해자들에게 할 말 없느냐” “국민들께 한마디 부탁한다” 등의 취재진 질문에는 “죄송하다”는 대답만 반복한 뒤 현장을 떠났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가 앞서 제출한 휴대전화 3대 중 1대에서 증거인멸 시도 정황이 발견됐다. 정씨는 2016년 범행 당시 사용했던 이른바 ‘황금폰’과 가장 최근까지 썼던 휴대전화는 그대로 제출했지만, 나머지 한대는 초기화 작업을 통해 데이터를 모두 삭제했다.

경찰은 정씨가 초기화한 휴대전화의 데이터를 복구하는 데 실패한 것으로 전해졌다. 휴대전화를 초기화한 시점과 이유 등을 조사 중이다. 정씨가 이 휴대전화를 사용한 시기는 수사상의 이유로 밝히지 않았다.

정씨는 2015~2016년에 여성과 성관계 하는 장면을 불법 촬영하고, 이 영상을 동료 연예인 등 지인이 함께 있는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 등에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피해 여성은 10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 12일 정씨를 입건, 14일과 17일 두 차례 불러 조사했다.

첫 번째 소환조사는 해외 촬영 일정을 소화하고 있던 정씨가 귀국한 지 이틀 만에 이뤄졌다. 당시 일각에서는 경찰이 정씨를 공항에서 긴급체포하지 않은 것을 두고 증거 인멸 시간을 확보해준 셈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경찰은 “긴급체포 요건에 맞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정씨는 이후 경찰 포토라인에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약속했다. 조사를 받고 나온 뒤에는 “(휴대전화를) 있는 그대로 다 제출하고 솔직하게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그런데 구속 후 첫 조사에서 증거인멸 시도 정황이 포착된 것이다.

서울중앙지법 임민성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지난 21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를 받는 정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 등의 이유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정씨는 아직 검찰로 송치되지 않았기 때문에 구치소가 아닌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 수감돼 있다.

정씨는 2016년에 불거졌던 전 여자친구 불법 촬영 사건과 관련, 무혐의 처분되는 과정에서 경찰과 유착이 있었던 게 아니냐는 의혹도 받는다. 광수대는 사건을 담당했던 서울 성동경찰서 소속 경찰을 직무유기 혐의로, 정씨의 변호인은 증거인멸 혐의로 입건하고 내사에 착수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클럽 VVIP가 눈 함몰될 정도로 때렸다”
'임신한 배갈라 새끼 꺼내' 네티즌 울린 학대
“미성년 ‘성폭행 무고’ 父…진범은 고모부”
'샴걸' ‘입뺀’ 업계 1위 클럽 ‘아레나’ 비법
‘찜질방 데이트’ 20대 커플, 자는 손님들에 한일
정준영 ‘절친’ 문채원이 요즘 겪고 분노한 일
“송선미,아는 정황이라도 말해” 윤지오 분노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