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SBS 시사고발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클럽 버닝썬의 해외 투자자 중 한 명이 발렌시아 구단주 딸 키미 림이라고 전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 때문에 인터넷 포털사이틀 실시간 검색어에 ‘발렌시아 구단주 딸’이 상위권에 랭크됐다.

23일 방송된 ‘그것이 알고싶다-버닝썬 게이트 그 본질을 묻다’편에서 승리가 해외 투자자의 돈으로 사업을 했으며 이들 중에는 싱가포르 국적의 한 여성도 포함돼 있었다고 전했다. 싱가포르 국적의 여성은 우리나라에서 모델로 활동했던 인물이며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발렌시아 구단주의 딸 키미 림이다. 유인석 유리홀딩스 대표와 절친한 사이다.

키미 림은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과 관련, 직접 자신의 SNS를 통해 승리와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현재 한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케이팝 스캔들에 내 이름이 얽혀 있다”며 “뉴스가 보도되기 전 승리가 내게 전화해 들어보니 승리가 투자자들에게 성 접대를 할 여성을 구한다는 내용의 대화가 유출됐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승리는 내게 몇 가지 이상한 질문을 했고 전화가 끊어졌다”고 한 키미 림은 “난 그가 왜 전화를 했는지 이해가 안 되고 내가 왜 이 사건에 휘말리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키미 림은 또 “2015년 12월 9일 난 싱가포르 친구들과 함께 한국에 있었다. 우리는 아레나에 갔고 승리가 우릴 위해 VIP테이블을 잡아줬다”며 “우리끼리 즐긴 뒤 그곳을 떠났다. 절대로 우리 외에 함께 한 사람은 없었다. 난 단순히 그날 그곳에 있었다는 이유만으로 사건에 얽매였다”며 승리의 조선일보 인터뷰를 반박했다.

승리는 지난 23일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키미 림을 언급했다. 아레나에서 외국인 투자자 접대를 준비하며 ‘잘 주는 애들로’ 자리를 마련하라는 취지의 언급을 했냐는 질문에 승리는 “당시 일본 공연을 하고 스태프들과 생일 파티 중이었다”며 “외국인이라는 게 ‘키미’라는 싱가포르 여성이다. 해외 유명 축구 구단주 딸”이라고 답했다.

“해외 투자자가 아니다. 이 키미가 나랑 같은 대화방에 있던 김모씨에게 ‘나 한국 왔어. 조용히 아레나 가고 싶어’라고 했다”고 한 승리는 “김씨는 우리가 키미한테 도움을 많이 받았으니 잘 좀 챙겨주자고 했다”고 말했다.

실제 두 명의 여성을 불렀고 같은 대화방에 있던 유 대표가 ‘창녀 준비 중’이라고 언급하지 않았냐는 질문에 승리는 “그중 하나는 채팅방 참여자 박모씨의 전 여자친구”라며 “키미와 놀아줄 여자를 부른 것뿐”이라고 답했다. 승리는 또 “여자들도 경찰 소환 조사를 받았는데 직접 ‘성매매 여성이 아니다’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유 대표는 과거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어려울 때 도와주는 절친한 사이로 남매처럼 가깝다”며 “승리가 말레이시아 활동 후 한국으로 돌아가는 비행기를 타야 하는데 폭풍이 와 비행기가 못 뜨는 상황이 발생했다. 그때 전세기를 보내줘 승리가 한국 활동을 소화할 수 있었다”고 했었다.

2015년 1월엔 발렌시아 구단주인 싱가포르 부호 피터 림의 초청을 받아 발렌시아와 레알 마드리드의 경기를 직접 관람하기도 해 화제를 모았었다. 이날 키미 림과 피터 림은 승리와의 친분을 과시하며 여러 장의 인증 사진을 공개했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클럽 VVIP가 눈 함몰될 정도로 때렸다”
'임신한 배갈라 새끼 꺼내' 네티즌 울린 학대
“미성년 ‘성폭행 무고’ 父…진범은 고모부”
'샴걸' ‘입뺀’ 업계 1위 클럽 ‘아레나’ 비법
‘찜질방 데이트’ 20대 커플, 자는 손님들에 한일
정준영 ‘절친’ 문채원이 요즘 겪고 분노한 일
“송선미, 아는 정황이라도 말해” 윤지오 분노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