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지창욱 측이 ‘린사모’와의 관계를 부인했다.

지창욱의 소속사 글로리어스엔터테인먼트 측은 “23일 방송에 노출된 이미지 속 인물과 당사 배우는 전혀 관계없으며, 팬이라며 부탁한 요청에 응해준 사진”이라고 24일 밝혔다.

이어 “허위사실이 무분별하게 확대, 악성 루머 및 성희롱 등으로 이어져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되는 상황”이라며 “추측성 루머에 대한 작성, 게시, 유포 등의 불법 행위를 자제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23일 SBS 시사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는 클럽 ‘버닝썬’의 해외 투자자로 알려진 ‘린사모’의 정체에 집중했다. 특히 린사모와 범죄조직 ‘삼합회’와 버닝썬의 연결고리에 주목했다. 린사모가 검은 돈을 세탁하는 장소로 버닝썬을 선택했고, 이 출처는 삼합회일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린사모와 지창욱이 함께 찍은 사진이 전파를 탔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클럽 VVIP가 눈 함몰될 정도로 때렸다”
'임신한 배갈라 새끼 꺼내' 네티즌 울린 학대
“미성년 ‘성폭행 무고’ 父…진범은 고모부”
'샴걸' ‘입뺀’ 업계 1위 클럽 ‘아레나’ 비법
‘찜질방 데이트’ 20대 커플, 자는 손님들에 한일
정준영 ‘절친’ 문채원이 요즘 겪고 분노한 일
“송선미,아는 정황이라도 말해” 윤지오 분노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