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의원이 제기한 대통령 경호원의 총기 노출 논란과 관련해 “문제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재인정부 뿐 아니라 역대 모든 정부에서도 똑같이 경호를 해왔다는 것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4일 공식 입장을 내고 “경호원이 대통령과 시민들을 지키고자 무기를 지닌 채 경호 활동을 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직무수행이다. 세계 어느 나라나 하는 경호의 기본”이라고 밝혔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2일 대구 전통시장인 칠성시장을 방문해 상인들 및 시민들과 대화를 나눴다. 방문 이후 SNS를 중심으로 기관단총을 든 파카 차림의 경호원 모습이 담긴 사진이 나돌았다. 일각에서는 경호원의 복장과 이어폰이 없는 점, 주변 사람들과의 비율, 서 있는 자세 등이 어색해 합성처럼 보인다는 지적도 나왔다. 하지만 청와대는 “사진 속 인물은 대통령 경호처 직원이 맞다”고 공식 확인했다. 이를 두고 하태경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무장테러 상황도 아닌데 어떻게 기관총을 꺼내 보일 수 있느냐’고 청와대에 공개 질의한 바 있다.

김 대변인은 하 의원의 주장을 정면 반박했다. 김 대변인은 “하 의원은 경호 전문가의 말을 들어 ‘대통령 근접 경호 시 무장 테러 상황이 아니면 기관총은 가방에서 꺼내지 않는다’고 주장했지만 그렇지 않다”며 “미리 검색대를 통과한 분들만 참석하는 공식 행사장이라면 하 의원의 말이 맞지만 대구 칠성시장의 상황은 그렇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전에 아무런 검색도 할 수 없고 무슨 상황이 발생할지도 모르는 게 시장 방문이다. 고도의 경계와 대응태세가 요구된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사진 속 경호처 직원은 대통령과 시장 상인들을 등에 두고 바깥쪽을 경계하고 있다. 외부에서 혹시 발생할지 모를 상황에 대처하는 것”이라며 “이는 대통령뿐만 아니라 시장 상인들도 함께 보호하는 것으로 경호의 기본 수칙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대응은 문재인정부에서 뿐만 아니라 이전 정부에서도 똑같이 해온 교과서적 대응”이라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경호원은 오직 대한민국의 대통령을 경호할 뿐이다. 대통령이 누구인지는 고려사항이 아니다”라며 “대통령이 누구이든 같은 경호수칙으로 경호한다”고 강조했다. 보수정권 시절 대통령 경호 풍경과 비교하는 일각의 지적을 의식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다만 대통령경호처가 지침에 맞춰 경호 업무를 펼쳤더라도, 총기를 시민에게 노출하고 사진까지 찍힌 것은 문제라는 지적도 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클럽 VVIP가 눈 함몰될 정도로 때렸다”
'임신한 배갈라 새끼 꺼내' 네티즌 울린 학대
“미성년 ‘성폭행 무고’ 父…진범은 고모부”
'샴걸' ‘입뺀’ 업계 1위 클럽 ‘아레나’ 비법
‘찜질방 데이트’ 20대 커플, 자는 손님들에 한일
정준영 ‘절친’ 문채원이 요즘 겪고 분노한 일
“송선미,아는 정황이라도 말해” 윤지오 분노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