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소녀시대 멤버 윤아(28)가 뜻밖의 성형설에 휩싸였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에는 윤아가 출연해 어머니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다. 방송 직후 네티즌 사이에선 윤아의 외모가 달라졌다는 이유로 설전이 벌어졌다. 평소보다 광대가 도드라져 부자연스럽다는 지적과 함께 성형설까지 나돌았다.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는 영상이 보이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 링크나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그러자 윤아의 팬은 “오프닝 할 때 조명이 조금 붉었던 탓”이라며 성형설을 일축했다. 이날 방송에서 윤아는 그룹 H.O.T 토니안의 팬이었다고 고백했다. 토니안의 어머니는 “그럴 줄 알았다”며 “윤아가 토니안과 결혼했으면 좋겠다”고 말해 윤아를 당황하게 했다.





신동엽은 윤아의 미모를 칭찬하며 “어릴 때부터 연예계 활동을 했으니 ‘예쁘다’는 말 많이 들었을 것 같다. 그런 소리를 들어도 감흥이 없지 않냐”고 물었고 윤아는 “아니다. 좋은 얘기는 들으면 들을수록 좋다. 아직도 좋다”고 답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클럽 VVIP가 눈 함몰될 정도로 때렸다”
승리♥유혜원 침대 위 사진 ‘꽃 꽂고 방긋’
“미성년 ‘성폭행 무고’ 父…진범은 고모부”
'샴걸' ‘입뺀’ 업계 1위 클럽 ‘아레나’ 비법
‘찜질방 데이트’ 20대 커플, 자는 손님들에 한일
정준영 ‘절친’ 문채원이 요즘 겪고 분노한 일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