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4차혁명·인공지능 시대… 교회, 세상과 어떻게 소통해야 할까

국민일보-문화선교연구원, 25일 동숭교회서 ‘2019 문화선교콘퍼런스’ 개최

25일 서울 종로구 동숭교회에서 열리고 있는 국민일보와 문화선교연구원 주최의 '2019 문화선교콘퍼런스' 현장. 송지수 인턴기자

세상은 4차 산업혁명, 인공지능의 시대를 맞아 빠르고 광범위하게 변화하고 있다. 급변하는 문화지형의 거대한 변화 속에서 한국교회 또한 변화의 궤를 같이하고 있다. 이런 환경 속에서 교회는 세상과 어떻게 소통하고 어떤 역할을 해야 할까. 국민일보와 문화선교연구원은 25일 서울 종로구 이화장길 동숭교회에서 ‘교회, 문화, 그리고 미래’란 주제로 ‘2019 문화선교콘퍼런스’를 공동개최했다.

콘퍼런스가 시작한 오전 10시 직후부터 교회 대예배실은 가득 메워졌다. 200여 명의 참석자들은 주로 신대원생 등 젊은 목회자들이 많았다. 최근 교계에서 화두가 된 마을 목회, 선교적 교회 등에 관심 있는 중견 목회자들도 눈에 띄었다.

송지수 인턴기자

임한창 국민일보 이사는 인사말을 통해 “한국교회 초창기 때 기독교는 힘이 있었고 사회 문화를 주도했다”며 “많은 이들이 당시 크리스천의 성결하고 정직한 삶을 보고 교회로 몰려왔다. 그러나 지금은 그런 경향이 약해졌다. 이 콘퍼런스가 기독교의 정체성을 분명히 하는 모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임성빈 장로회신학대 총장도 인사말에서 “이 시대와 호흡하는 것은 생각보다 쉽지는 않다”며 “그런데도 불변하는 복음을 이 시대 속에서 어떻게 섬세하게 전달하고 소통할 수 있는지 생각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론뿐 아니라 삶으로 부딪친 동역자들의 나눔을 통해 우리가 하나님 나라를 이 땅에서 구체적으로 어떻게 구현해야 하는지 알 수 있는 모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조 강의를 한 서정오 동숭교회 목사는 ‘목회, 문화 그리고 영성’이라는 주제로 강의했다. 젊은이들의 거리인 대학로에서 24년째 목회한 그는 문화선교의 핵심적인 노하우 2가지를 소개했다.

서 목사는 “기독교가 말씀 중심이라고 강조하면서 말씀도 제대로 안보고 다른 것에 대해 시야를 열어놓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고 지적하며 문화에 대해 열린 마음이 필요하다고 봤다. 동숭교회의 표어 ‘말씀의 신앙화, 신앙의 생활화, 생활의 문화화’를 언급한 그는 “먼저 말씀을 알고 그 앎이 삶에 적용돼야 한다. 나아가 공동체 안에서 새로운 문화를 창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서 목사는 “4성 호텔, 5성 호텔의 차이가 서비스에 있듯이 교회도 하나님께 최선을 다해 예배를 드리고 이웃과 세상을 기쁘게 해주는 역할을 감당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두 번째로 복음의 진리가 현대인에게 쉽게 잘 전달하도록 문화를 소통의 도구로 잘 활용해야 한다는 것이다. 서 목사는 문화만 중요한 게 아니라 문화를 담는 영성이 무엇 보다 우선돼야 한다고 했다.

이어 “도시 속에서 문화 선교를 하려면 재정이 필요하고 문화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어르신들을 설득하는 과정 등이 필요해 보인다”며 “담임목사가 직접 문화선교를 할 수도 있지만 그렇지 않으면 문화전문가 평신도와 손잡고 그들이 일하도록 밀어주면 많은 열매를 맺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아영 기자 sing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