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지역에서 교회의 공공성 실천하며 존재감 가져야”

백광훈 문화선교연구원장, ‘2019 문화선교콘퍼런스’서 주장

송지수 인턴기자

백광훈 문화선교연구원장은 25일 서울 종로구 이화장길 동숭교회에서 열린 ‘2019 문화선교콘퍼런스’에서 교회의 공공적 역할을 강조했다.

국민일보와 문화선교연구원이 공동주최한 이 콘퍼런스에서 백 원장은 한국교회의 문화선교 과제를 언급했다. 그는 “교회의 소통 역량을 강화함으로써 교회 안팎에서 문화적 리더십 함양을 해야 한다”며 “또 신앙의 초월적 기능을 회복하고 동시에 지역과 사회 속에서 교회 공동체의 정체성을 확립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백 원장은 우리 사회가 직면한 다원주의적 허무주의와 물질주의 문화에 맞서 생명 중심의 세계관과 가치를 세워가는 일이 필요하다고 봤다. 그는 “문화선교는 궁극적으로 모든 영역에 하나님 나라의 가치를 실현하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콘퍼런스 현장. 송지수 인턴기자

또 선교적 교회로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했다. 가정과 일터, 지역사회에서 만인 제사장으로서 하나님 나라의 영향력을 발휘하는 신앙인을 양육하고 돕는 문화선교적 교회로 전환됨을 의미한다. 백 원장은 “문화선교를 지향하는 교회는 카페 도서관 문화교실 복지센터 장애인센터 사회적기업 등 지역 네트워크 가운데 교회의 공공성을 실천하는 교회”라고 설명했다.

또 교회 공동체의 문화선교를 위해선 먼저 다양한 세대 사이의 소통을 모색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무엇보다 평신도들 특히 여성과 청년 등 그동안 제대로 반영되지 못했던 세대들이 교회 의사결정 구조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김아영 기자 sing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