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엔터테인먼트가 운영하는 온라인 쇼핑몰과 빅뱅 팬클럽에 여전히 승리가 남아있어 문제가 있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25일 각종 커뮤니티에는 YG엔터테인먼트 운영 쇼핑몰인 와이지셀렉트에 승리 관련된 물품인 일명 ‘굿즈’가 여전히 판매 중이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실제로 와이지셀렉트에서 빅뱅 코너에 들어가면 승리의 이름을 내건 제품이 팔리고 있다. 승리 개인 콘서트의 캐치프레이즈였던 ‘THE GREAT’를 로고처럼 넣은 머리핀부터 텀블러, 티셔츠, 가방 등 다양한 제품이 소개돼 있다. ‘승츠비의 블링블링 스타일’이라는 코너가 따로 운영되고 있었다. 승츠비는 소설 ‘위대한 개츠비’에 등장하는 부호 개츠비의 이름을 차용한 승리의 별명이다.




또한 YG엔터테인먼트가 운영하는 포털사이트 다음 내 빅뱅의 팬클럽 첫 화면에는 승리가 대문짝만하게 걸려있다. 승리가 지난해 7월 발매한 노래의 뮤직비디오와 함께 ‘THE GREAT SEUNGRI’라는 승리의 솔로 앨범의 표지가 남아있다.


포털사이트에서 빅뱅을 검색하면 승리의 이름을 제외한 4명의 멤버가 빅뱅 구성원으로 뜬다.






한편 마약 유통과 경찰 유착 등으로 불거진 버닝썬 사태로 조사를 받는 승리는 지난 11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탈퇴를 선언했다. 승리는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사안이 너무나 커 연예계 은퇴를 결심했다. 수사 중인 사안에 있어서는 성실하게 조사를 받아 쌓인 모든 의혹을 밝히도록 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승리는 최근 방영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에게 직접 보낸 문자에서 ‘무명의 변호사가 버닝썬 사건을 권익위에 제보하고 인터뷰한 게 이상하다’ ‘연예부 기자가 출세를 위해 사실 확인도 하지 않고 보도했다’는 식의 주장을 펼쳤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클럽 VVIP가 눈 함몰될 정도로 때렸다”
'임신한 배갈라 새끼 꺼내' 네티즌 울린 학대
“미성년 ‘성폭행 무고’ 父…진범은 고모부”
'샴걸' ‘입뺀’ 업계 1위 클럽 ‘아레나’ 비법
‘찜질방 데이트’ 20대 커플, 자는 손님들에 한일
정준영 ‘절친’ 문채원이 요즘 겪고 분노한 일
“송선미,아는 정황이라도 말해” 윤지오 분노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