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속된 가수 정준영과 과거 1년여간 방송에 함께 출연했던 ‘얼짱’ 출신 유튜버 강혁민이 자신의 방송에서 “그때부터 여자와의 잠자리나 원나잇을 주변에 자랑하는 사람”이라고 털어놨다.

강혁민은 25일 혁민TV에서 ‘강혁민이 생각하는 정준영은’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2011년 코미디TV ‘얼짱시대5’라는 방송에 함께 출연했던 이유로 많은 이들이 자신에게 정준영과의 관계에 대해 물어봤기 때문에 이런 영상을 만들게 됐다고 했다.



강혁민은 “그 형과 있었던 모든 것들을 전부 말할 수 없다”면서도 “솔직하게 내 머릿속에서 생각하고 그 형을 보고 느낀 것들 나의 의견을 말할 수 있을 거 같다. 제 머릿속에 그 형의 이미지는 솔직하게 여자와의 잠자리에 미친 사람 같았다”고 말했다. 이어 “굉장히 문란하고, 그 형은 병적으로 심했던 거 같다”고도 했다.

정준영과 대화하면 항상 ‘어제 누구랑 술을 먹었고 어제 누구랑 잤다’는 식의 문란한 이야기만 했다고 폭로한 강혁민은 “누나가 있어서 그런지 여자와의 잠자리나 원나잇을 주변에 자랑하는 사람과는 가까워질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포털사이트에서 영상이 노출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여자 출연자들에게는 항상 “준영이형 조심해라”는 말을 달고 살았다고도 했다.

그는 여자 문제가 있었지만 성관계 영상을 몰래 찍는 것까지는 몰랐다면서 “제대로된 죗값을 받으시길 바라고 있다”고 했다.

정준영은 지난 21일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 및 유포한 혐의로 구속됐다. 재판부는 “피의자가 제출한 핵심 물적 증거의 상태 및 그 내역 등 범행 후 정황, 현재까지 수사 경과 등에 비춰보면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고 범행의 특성과 피해자 측 법익 침해가능성이 있다”며 “피의자에 대한 구속사유와 그 상당성이 인정된다”고 이유를 밝혔다. 정준영은 지난 2015년 말부터 빅뱅 전 멤버 승리, FT아일랜드 전 멤머 최종훈, 유리홀딩스 유 대표 등과 함께 있는 카톡방 등에 불법 촬영한 성관계 영상을 유포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를 받는다. 피해 여성만 10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찜질방 데이트’ 20대 커플, 자는 손님들에 한일
'할머니 묻지마 폭행' 보고만 있던 지하철 승객들
“‘미쳤어’ 할담비 이번엔 ‘박진영-허니’로 뽐낸 춤선”
“클럽 VVIP가 눈 함몰될 정도로 때렸다”
승리♥유혜원 침대 위 사진 ‘꽃 꽂고 방긋’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