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의 한 커피숍에서 20대 남성이 공부하던 여대생을 흉기로 이유 없이 찌른 이른바 묻지마 범행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남성을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 중이다. 남성은 경찰 조사에서 누구든 걸리면 죽이겠다며 돌아다니다 커피숍에서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부산 상사경찰서는 26일 이모(21)씨를 특수 상해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씨는 25일 오후 9시 20분 쯤 부산 사상구의 한 커피숍 2층에서 공부하던 여대생 A(20)씨의 왼쪽 옆구리를 흉기로 찔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고 생명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커피숍에는 만석에 가까울 정도로 사람이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 목격자는 “여성의 비명이 들리길래 보니 후드티를 뒤집어쓴 남성이 흉기를 들고 있었다”며 “사람들이 소리를 치며 1층으로 내려갔다”고 말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흉기를 든 채 현장이 있던 이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 조사에서 이씨는 “주변 사람들이 나를 미워하고 비웃는 데 불만을 품고 인근 마트에서 흉기를 산 뒤 ‘누구든 걸리면 죽이겠다’는 마음으로 일대를 돌아다니다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이씨가 횡설수설하고 있어 정신병력 여부를 확인하는 한편 정확한 범행동기를 조사한 뒤 이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