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 골짜기 여기 저기 봄의 향기가
겨우내 숨어있던 산새들의 노래들리고

산등성이 하얀눈은 이제 보이지 않고
이것이 우리 주님 약속하신 봄에 모습 아닌가

내가 염려 했던 지난 날들과
영원히 계속 될 것 만 같았던 추운 겨울은
주님의 약속대로 흔적도 없고
내 하나님 행하신 일 만물이 찬양 하누나

<김도현, 봄>

죽은 듯 말라 있던 나무의 가지에서
하나님의 은혜로 생명이 자라남을 느낌에
모든 것이 감사가 돼는 봄입니다.

이수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