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블의 ‘어벤져스’ 시리즈의 대미를 장식할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어벤져스4)’ 팀이 오는 4월 14일 내한을 확정했다.

수입·배급사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에 따르면 ‘어벤져스: 엔드게임’의 주역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아이언맨 역), 제레미 레너(호크아이 역), 브리 라슨(캡틴 마블 역), 그리고 안소니 루소와 조 루소 감독이 오는 4월 14, 15일 양일간 아시아 프레스 정킷 내한 행사에 참여한다.

이번 행사는 월드투어의 일환으로, 대한민국이 아시아 정킷 허브로 선정됐다. 일본 인도 뉴질랜드 호주 홍콩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필리핀 베트남 타이완 총 11개 아시아 국가의 기자들이 취재를 위해 대한민국을 방문할 예정이다. ‘어벤져스’ 시리즈 사상 역대 최대 규모의 아시아 정킷이라는 점에서 기대를 모은다.


먼저 마블 히어로 무비의 한 획을 그은 ‘아이언맨’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2015년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이후 4년 만에 네 번째로 한국을 찾는다. ‘어벤져스’ 원년 멤버 중 한 명인 ‘호크아이’ 제레미 레너, ‘캡틴 마블’로 한국에서도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캡틴 마블’ 브리 라슨은 처음 내한한다.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와 ‘어벤져스: 엔드게임’ 연출을 맡은 안소니 루소, 조 루소 감독 형제도 대한민국을 최초로 찾는다.

지금까지 ‘어벤져스’ 시리즈는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까지 두 번의 내한 행사를 진행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에 이르기까지 세 번째 내한 행사를 아시아 프리미어로 치르며 ‘어벤져스’ 시리즈의 대미를 화려하게 장식할 것으로 보인다. 내한 관련 자세한 일정은 차주 순차적으로 공개된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4월 말 국내 개봉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