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혁민 인스타그램

불법 촬영·유포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과 과거 케이블 방송에 출연했던 ‘얼짱’ 강혁민이 “지라시에 대해 꼭 이야기하고 싶어 (폭로 영상을) 올렸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그는 개인 유튜브 방송에서 정준영을 “여자와의 잠자리에 미쳤던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강혁민은 26일 “(일부 네티즌이) 왜 같이 놀았던 친구를 팔아먹느냐고 하시는데 누구랑 헷갈리시는지”라며 “저는 그 형과 논 적이 단 한 번도 없다. 오히려 영상에서 말했듯이 피하기 바빴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방관하다가 왜 이제 뭐라 하냐’고 하시는데 영상에도 나왔듯이 문란한 사람인 것만 알았고, 불법 촬영범인 줄은 몰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이 불거지고 나서 제게 그 형에 대한 질문이 쏟아졌다”며 “그저 솔직하게 제가 직접 보고 느낀 것을 말씀드린 것”이라고 했다.

강혁민은 “같이 일을 했던 정으로 침묵하려 했지만 일부 지라시로 인해 민폐를 느끼고 있었다”면서 “지라시 속 말도 안 되는 허구에 대해서도 꼭 이야기를 드리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만약 내 주변에 정말로 소중한 친구, 혹은 가족 중에 불법 촬영 피해자가 있었다면, 또 그걸 자기 친구들과 돌려봤다면 뭐라 하는 것으로 끝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혁민은 전날인 25일 유튜브 ‘혁민TV’에서 “솔직하게 내 머릿속에 그 형의 이미지는 여자와의 잠자리에 미친 사람 같았다”며 “굉장히 문란했고 병적으로 심했다”고 주장했다. 강혁민과 정준영은 2011년 코미디TV ‘얼짱시대5’에 약 1년간 함께 출연했다.

정준영은 지난 21일 불법 촬영한 성관계 영상을 가수 승리 등이 초대된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에 유포한 혐의로 구속됐다. 피해 여성은 10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혁민 인스타그램 글 전문

꿀잠 자다가 여기저기 전화 와서 놀라서 깼네요.
⠀⠀⠀⠀⠀⠀⠀⠀⠀⠀⠀⠀⠀⠀⠀⠀⠀⠀⠀⠀⠀⠀⠀⠀⠀⠀
영상을 보셨다면 욕할 이유가 하나도 없는 영상이지만 아무래도 기사 제목이 조금 자극적이게 나가다 보니 기사 제목만 보시고 오해를 부를만한 글을 쓰시는 분들이 몇몇 계시는 것 같아 글 써드립니다.
⠀⠀⠀⠀⠀⠀⠀⠀⠀⠀⠀⠀⠀⠀⠀⠀⠀⠀⠀⠀⠀⠀⠀⠀⠀⠀
먼저 왜 같이 맨날 놀고 히히덕거렸던 친구를 팔아먹느냐고 하시는데 누구랑 헷갈리시는지…
저 그 형이랑 논 적 단 한 번도 없습니다. 오히려 영상에서 말씀드린 것처럼 피하기 바빴습니다.
⠀⠀⠀⠀⠀⠀⠀⠀⠀⠀⠀⠀⠀⠀⠀⠀⠀⠀⠀⠀⠀⠀⠀⠀⠀⠀
또 “방관하다가 왜 이제 와서 뭐라 하냐”고 하시는데 영상 보시면 아시다시피 문란한 사람인 것만 알았지 몰카범인 거 몰랐습니다. 또 몰카범인 것이 알려지고 나서 저에게 그 형에 대한 이야기와 질문들이 쏟아져 나왔고 그저 솔직하게 제가 직접보고 느낀 점과 이번 일에 대한 심정을 말씀드린 것입니다. 애초에 몰카범인 것이 세상에 알려지고 나서 저도 그런 질문들을 받았고 그전에 몰카범인 것을 모르고 그저 문란했다고 말씀드렸다 한들 그게 더 이상하지 않을까요.
⠀⠀⠀⠀⠀⠀⠀⠀⠀⠀⠀⠀⠀⠀⠀⠀⠀⠀⠀⠀⠀⠀⠀⠀⠀⠀
그럼에도 불구하고 같이 일을 했던 정으로 질문들을 무시하고 침묵으로 일관하려 하였으나 영상에서도 설명해 드렸다시피 지라시로 인해 민폐를 느끼고 있었고 그 지라시에 말도 안 되는 허구에 대해서도 꼭 이야기를 드리고 싶었습니다. 또한 무엇보다도 같이 조사를 받던 분에 “몰카가 죄라면 대한민국 남자들도 모두 죄인” 이라는 발언을 보고 이럴 때일수록 한국에는 그렇지 않은 착한 사람들과 여성을 물건 취급하지 않는 사람도 많다는 것을 꼭 알려드리고 반박하고 싶었습니다.
⠀⠀⠀⠀⠀⠀⠀⠀⠀⠀⠀⠀⠀⠀⠀⠀⠀⠀⠀⠀⠀⠀⠀⠀⠀⠀
그리고 왜 뭐라하냐니요. 만약에 내 주변에 정말로 소중한 친구가, 혹은 가족 중에 몰카 피해자가 있었다면 또 그걸 자기 친구들이랑 돌려보고 그랬다면 뭐라 하는 거로 끝나지 않았을 겁니다. 이상입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