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진씨 부모 피살사건’ 피의자 김다운씨가 26일 경기도 안양 동안경찰서 밖으로 나와 검찰로 호송되고 있다. 안양=최현규 기자

경찰이 ‘이희진씨 부모 피살사건’ 피의자 김다운(34)씨를 검찰로 송치했다.

경기도 안양 동안경찰서는 26일 김씨에게 강도살인 혐의 등을 적용한 이 사건을 기소의견으로 수원지검 안양지청에 넘겼다. 김씨는 오후 1시40분쯤 동안서 유치장 밖으로 나와 검찰로 호송되는 과정에서 모자나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지 않았지만, 고개를 숙여 얼굴을 옷깃에 파묻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신상공개심의위원회는 전날 김씨의 실명·얼굴 공개를 결정했다. 김씨는 호송차에 탑승하는 과정에서 기자들의 여러 질문을 받고 “유족에게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희진씨 부모 피살사건’ 피의자 김다운씨가 26일 경기도 안양 동안경찰서 밖으로 나와 검찰로 호송되고 있다. 안양=최현규 기자

‘이희진씨 부모 피살사건’ 피의자 김다운씨가 26일 경기도 안양 동안경찰서 밖으로 나와 호송차에 탑승하면서 두 손으로 얼굴을 가리고 있다. 안양=최현규 기자

김씨는 중국 동포 3명을 고용해 지난달 25일 안양의 한 아파트로 침입, 이씨의 부모를 살해하고 5억원이 든 가방을 강탈해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이씨 어머니의 시신을 장롱에 유기하고, 이씨 아버지의 시신을 냉장고에 넣은 뒤 이튿날 이삿짐센터 직원을 불러 경기도 평택 창고로 옮긴 혐의도 있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범행을 시인했지만, 진술을 거부하는 등 수사에 비협조적인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 또 살인은 계획이 아닌 우발적으로 발생했으며 중국으로 달아난 공범 3명이 주도했다고 주장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