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연. 뉴시스

한국계 미국 배우 스티븐 연이 반려견에게 목줄을 채우지 않은 채 공원 산책을 즐겼다는 ‘민폐’ 논란에 소속사 측은 “사실을 확인해봐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스티븐 연의 한국 소속사인 B&C Group 관계자는 26일 “배우의 사생활인 데다 아직 사실을 확인해보지 못한 상황”이라고 일간스포츠에 밝혔다.

한 네티즌은 이날 인스타그램에 “저희는 방금 많은 한국분이 알고 계시는 재미교포 연기자와 정말 불쾌한 일이 있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직접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영상도 게시했다. 영상에는 스티븐 연 부부가 한 공원에서 반려견에게 목줄을 채우는 장면이 담겼다.

네티즌은 “제 반려견을 데리고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그리피스 공원에 놀러 갔는데 목줄을 하지 않은 개가 전속력으로 달려왔다”며 “너무 당황해서 ‘개 좀 잡으세요’라고 소리쳤는데 견주로 추정되는 사람은 조깅하는 속도로 걸어와 기분 나쁘다는 억양으로 ‘쏘리’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공원은 반려견의 목줄 착용이 필수임을 알려줬지만 그의 아내가 ‘내가 개를 키우는 방법에 왈가왈부하지 말아라’라며 소리를 질렀다”고 덧붙였다.

네티즌은 이에 “공격당한 경험이 있는 개나 유기견들은 두려움이 많으니 조심 좀 해달라”며 부탁했다고 한다. 그러나 스티븐 연 아내가 “신경 안 쓴다. 내가 알 바 아니다”라고 답했다고 이 네티즌은 전했다.

그러면서 “스티븐 연이 ‘아내가 임신 중이니 그냥 갈 길 가세요’라고 했다”며 “공원 관리인에게 전화하자 그제야 목줄을 채웠다”고 말했다.

스티븐 연은 미국 유명 드라마 ‘워킹데드’에서 글렌 역으로 활약해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최근 봉준호 감독의 ‘옥자’, 이창동 감독의 ‘버닝’ 등 국내 작품에도 출연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