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친 음주로 생기는 알코올성 간질환자의 대장암과 간암 발생간 연관성이 처음으로 규명됐다. 대장암 진단을 받은 적 있는 알코올 간질환자는 간암 검사를 조기에 받아봐야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운영 서울시보라매병원 소화기내과 김 원 교수가 대장암을 가진 알코올 간질환 환자의 경우 후속적인 간암 발생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 논문을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최신호에 발표했다.

과도한 음주는 알코올 간질환의 위험을 높여 간암의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한번 진행되면 치료 후에도 재발 가능성이 높아 조기에 진단해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과음은 대장암 발생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알코올 간질환자의 대장암과 간암 발생 간의 연관성에 대한 연구는 지금까지 없었다.

연구팀은 2003년 4월~2018년 4월 보라매병원과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알코올 간질환으로 내원한 1184명의 대장암 및 간암 검사 데이터를 분석했다.

그 결과, 전체 알코올 간질환 환자의 2%에 해당하는 24명에게서 대장암이 진단됐다. 이들의 67%가 간경변을 함께 갖고 있었다. 이들의 하루 평균 알코올 섭취량은 108그램으로, 대장암이 발견되지 않은 환자들의 하루 평균 알코올 섭취량(57그램)에 비해 배 가량 많아 간암 발생 위험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또 간암의 위험 요인을 추정한 결과, 간암의 주요 원인으로 알려진 간경변의 위험 비율(HR)은 11.36으로 나타난 반면, 대장암의 HR은 12.64로 확인돼 대장암 발생이 간암의 중요한 위험 인자임이 밝혀졌다.

김 원 교수는 27일 “간암은 초기 진단이 어렵고 재발 위험도 크기 때문에 알코올 간질환을 가지고 있는 상태에서 대장암이 진단된 환자의 경우에는 간암 검사도 조기에 받아 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