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다이노스가 27일 사설 스포츠 베팅을 한 직원을 형사고발했다고 밝혔다. NC는또 인사위원회를 열고 국민체육진흥법과 KBO규약을 위반한 프런트 직원을 징계 해고했다.

NC 측은 사설 스포츠 베팅으로 국민체육진흥법을 위반한 프런트 직원을 27일 오전 창원지방검찰청에 형사고발했다고 전했다. NC는 해당 직원이 사설 토토 베팅 외에도 내부 금전 대차를 하고, 법인카드를 부적절하게 사용한 흔적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NC는 26일 구단 직원이 사설 스포츠토토에 베팅한 사실을 보도를 통해 확인했으며 해당 직원과 면담해 지난해 400만~500만원의 사설 스포츠 토토 베팅을 한 것을 파악했다고 설명했다.

국민체육진흥법 30조 제1항 및 제 2·3항(체육진흥투표권의 구매제한 등)에 따르면 스포츠토토 발행 종목의 선수와 감독, 코치, 심판, 경기 주최단체의 임직원 등은 스포츠토토의 구매 또는 환급을 금지하고 있다.

이 직원은 주식 투자로 빚을 졌고, 대부업체로부터 고리의 대출을 받아 이를 막느라 부적절하게 행동했다고 구단 측은 설명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