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독일 기업이 공개한 온라인 광고가 아시아 여성들을 성적 대상화 했다는 비판과 함께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독일 DIY(Do It Yourself·직접 제작) 제품 기업인 ‘호른바흐’는 지난 15일 유튜브 계정에 1분 길이의 광고 영상을 게시했다. 여기에는 정원에서 일하는 중년의 백인 남성들과 아시아 여성이 등장한다.


처음에는 백인 남성들이 정원에서 일하는 장면이 나온다. 그러다 남성들은 땀과 흙으로 더럽혀진 작업복과 속옷을 벗어 상자에 넣는다. 이 옷들은 진공포장 돼 아시아를 연상시키는 도시의 자판기에서 판매된다.

곧이어 나타난 한 아시아 여성은 자판기 앞에 선 채 이들의 옷을 구매한다. 그리고는 황급히 포장을 뜯고 냄새를 맡으며 황홀한 표정을 짓는다. 이때 화면에는 ‘이것이 봄의 냄새’라는 자막이 뜬다. 광고는 여성의 얼굴을 다시 한번 클로즈업하며 끝난다.


이 광고에 대한 문제 제기는 독일 내 한국 교포들이 중심이 돼 시작했다. 한 독일 교민은 트위터를 통해 ‘#Ich_wurde_geHORNBACHt’(내가 호른바흐 당했다)라는 해시태그를 만들었다. 이어 이 해시태그를 이용해 기업 측에 항의하자는 제안을 덧붙였다.

이후 해시태그 물결은 국내까지 번졌고, 이 광고가 명백한 인종차별이자 아시아 여성을 성적 대상화 한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논란이 커지자 호른바흐는 공식 트위터에 “이 광고는 인종주의적인 것이 아니다”라며 “도시에서의 삶의 질이 얼마나 안 좋은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자판기가 놓인 도시가 아시아를 묘사한 것이라는 지적에 대해 “상상의 도시일 뿐”이라며 “백인 남성은 ‘자연’을, 동양 여성은 ‘도시인’을 상징한다”고 했다.

이어 “우리 광고에 분노와 아픔을 느낀 사람들이 있다는 걸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해시태그 운동을 벌이는 분들을 초청해 대화하고 싶다”고 썼다.

(포털사이트에서 영상이 노출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