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성폭행’ 보도의 당사자로 지목된 SS501 출신 가수 김형준 측이 무고를 주장하면서 맞고소를 예고해 법정공방이 예상된다.

SBS는 한 유명 아이돌 멤버가 지난 25일 성폭행 혐의로 피소됐다고 2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고소인은 지난 2010년 5월 경기도 고양시 일산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아이돌 멤버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고소인은 이 사건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던 중 최근 이어진 연예인 성범죄 폭로에 용기를 얻어 수년 만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매체에 말했다. 이후 연예 전문매체는 해당 연예인이 SS501 김형준이라는 소식과 함께 소속사를 통해 당사자의 입장을 전했다.

김형준은 “2010년 당시 지인과 둘이서 술자리를 가졌는데 함께 술을 마신 여성 접대부가 있었다”며 “그분이 바로 고소인이고 고소인이 원해 그분의 집으로 가 합의 하에 관계를 맺었다”고 주장하며 명예훼손으로 맞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형준은 또 “9년이 지난 후 갑자기 고소한 건이 연예인이라는 점을 악용해 이뤄진 것 같다”며 “보도 전날까지 고소 사실조차 전달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월드투어가 4월 초까지 예정된 만큼 이후 귀국해 성실히 조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형준은 지난해 12월 의무경찰 복무를 마치고 소집해제 됐다. 지난 27일 신보 ‘스냅 샷(SNAP SHOT)'을 발매하고 현재 월드투어 콘서트를 위해 해외에 체류 중이다. 김형준은 지난 25일 페루에서 공연을 마친 뒤 볼리비아 라파즈, 일본 도쿄, 오사카 등 도시에서 7회 월드투어를 진행할 예정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