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대 고양이 추어오' 페이스북 게시물 사진

30일 오전 국민대학교 교정을 지키던 고양이 한 마리가 죽은 채 발견됐다. 사체로 발견된 고양이 ‘유자’는 당시 몸이 뒤틀려 있었으며 온몸이 흙으로 덮여있었다고 한다.

'국민대 고양이 추어오' 페이스북 게시물

이는 교내에 상주해 있는 고양이들을 관리하는 동아리인 ‘국민대 고양이 추어오’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알려졌다. 동아리 측은 해당 사건에 대한 제보를 받고 확인한 결과 수상한 흔적들이 곳곳에 발견됐다고 전했다.

'국민대 고양이 추어오' 페이스북 게시물 사진

동아리 측은 “(발견 당시) 유자의 급식소 속 사료에 흰색 가루와 파란 알맹이가 있었다”며 “병원 원장은 파란 알맹이들이 곰팡이 같아 보이지만, 일반 사료에는 곰팡이가 쉽게 피지 않으며 혹여나 곰팡이라 하더라도 유자의 토사물 위로 생긴 것이라 독살이 의심 가는 상황이라고 했다”고 했다. 이어 “알맹이들이 유자 집 주변에 많이 뿌려져 있었고, 숨기기라도 한 듯 나뭇가지로 덮여있는 것도 있었다”며 계획적인 독살이 의심되는 정황에 대해 설명했다.

'국민대 고양이 추어오' 페이스북 게시물 사진

교정 내에 다른 고양이들을 독살하려는 흔적도 발견됐다. 유자를 제외한 고양이 7마리의 사료통 일부에서 쥐약으로 추정되는 푸른빛의 가루가 발견됐다. 동아리는 현재 모든 사료를 수집·폐기하고 사료통을 알코올로 소독하는 등의 조치를 취했다고 전했다.

'국민대 고양이 추어오' 페이스북 게시물 사진

범인은 아직 잡히지 않았다. 동아리 측은 “내부에서 타임라인을 정리하고 정식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며 “유자의 부검을 통해 사인을 정확히 밝혀 강력한 처벌을 호소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또 “학교 측과 상의를 통해 교내 안전을 강화하고 동아리원들이 번갈아 순찰을 돌며 고양이들에게 끔찍한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사건이 SNS와 커뮤니티 사이트를 통해 알려지면서 네티즌들은 “누구에게도 해를 끼치지 않고 살던 고양이를 꼭 죽여야 했나” “말 못 하는 동물에게 뭐 하는 짓이냐”와 같은 반응을 보이며 공분하고 있다.

동물보호법 제8조에 따르면 도구나 약물을 사용해 상해를 입히거나 잔인한 방법으로 동물을 죽이는 행위를 했을 경우 같은 법 제46조 제2항에 따라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강태현 인턴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