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 MBC 캡처

정부 지원 아이돌보미로부터 학대를 당한 생후 14개월 유아의 부모가 2일 MBC ‘뉴스데스크’에 출연해 사건 전말을 전했다. 부모는 “아이가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는 것 같다”며 학대 이후 평소와 다른 모습을 보였다고 했다.

이날 피해 유아와 함께 방송에 나온 부모는 “(아이가) 수저를 보면 뭐든지 잘 안 먹으려고 한다”며 “밥을 먹는 시간에 제 뺨을 스스로 내리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전에는 한 번도 보지 못했던 행동이기 때문에 많이 속상하고 당황스러웠다”고 덧붙였다.

서울 금천구에 거주하는 피해 아이의 부모는 지난 1일 청와대 청원을 올렸다. 돌보미의 학대 장면이 담긴 집 안 CCTV영상도 첨부했다. 부모에 따르면 돌보미는 1월부터 지난달까지 아이의 뺨을 때리고, 꼬집거나 발로 차는 등 갖가지 폭언·폭행을 했다. 우는 아이의 입에 밥을 밀어넣기도 했다. 경찰은 돌보미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아이의 어머니는 “회사에서 종종 CCTV를 본다”며 영상을 통해 학대 사실을 처음 목격하게 됐다고 말했다. 어머니 A씨는 “(돌보미가) ‘먹으라고’라며 소리를 치기에 CCTV를 봤더니 아이 입에 젖병을 넣고 흔들었다”면서 “전날과 전전날 CCTV를 확인해 보니 아이 뺨, 이마, 볼 등을 때리며 밥을 먹이더라”고 했다.

아버지 B씨도 “(돌보미는) 아이가 자고 있는데도 때렸다”며 “왜 때렸는지도 이해가 잘 안 간다”고 말했다. 돌보미는 “아이가 밥을 잘 안먹으면 부모도 힘들어지기 때문에 고치고 싶었다”는 취지로 변명했다고 한다.

B씨는 “돌보미를 이해해보려고 했지만 영상을 보고 나니 모두 변명같았다”며 “그냥 무조건 때리더라. 용서할 수 없었다”고 했다.

A씨는 정부 돌보미 시스템에 개선될 부분이 많다며 “돌보미 선생님에 대한 정보가 너무 부족하다. 채용할 때 기본적인 인성검사도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