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자연 사건의 증인인 배우 윤지오가 신변 위협에도 경찰로부터 신속한 도움을 받지 못한 최근의 일을 얘기하다가 과거 겪은 황당한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신변 위협을 느끼는 자신을 경찰이 “키가 크니 납치 가능성이 없다”며 조롱에 가까운 말로 안심시켰다는 것이다.

윤지오는 2일 이상호 기자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고발뉴스 뉴스방’에 출연해 실제로 느끼는 위협과 관련해 이야기 하던 중
갑자기 생각난 일이라면서 과거 경찰에게 들었던 발언에 대해 이야기했다. 윤지오는 “경찰 초반 조사할 때도 너무 무서워서 무섭다고 얘기한 적이 있다”면서 “밤이 아니라 낮에도 무섭다고 얘기하니 그때 수사관 한 분이 제 키를 묻더라”고 했다. 자신이 173㎝라고 답하니 수사관이 대뜸 “걱정 안하셔도 됩니다”라고 말했다는 게 윤지오의 설명이다.

윤지오가 왜 그런지를 궁금해하자 수사관은 “170㎝ 이상은 납치기록이 없다. 토막살인을 하기도 힘들고, 시체를 유기하거나 폐기하기에도 힘들고, 심지어 아킬레스건을 잘라서 피를 다 뽑아내는 것도 시간이 너무 걸리기 때문에 본인을 잡아 납치하는 것도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윤지오는 회상했다.




이 말을 들은 이상호 기자가 “경찰이 정말 그런 말을 하더냐”고 물었더니 윤지오는 “그렇다”고 답했다. 윤지오는 황당한 수사 경험이 있은 뒤부터 어머니와 동행해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해당 발언은 위의 영상 36분 가량에서 나옵니다. 포털사이트에서 영상이 노출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윤지오는 지난달 30일 신변 위협을 느껴 경찰이 지급한 스마트워치를 눌러 경찰 신고를 했지만 10시간 가까이 출동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인터넷 생방송과 청와대 국민 청원에 알렸다. 이 청원은 답변 충족 기준인 20만명 서명을 가뿐히 넘겼다. 이에 원경환 서울지방경찰청장은 국민 청원 답변에 올라온 영상을 통해 “배우 윤지오씨의 신변보호기기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담당 경찰관이 경호에 소홀했던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경찰은 현재 5명으로 신변보호팀을 새롭게 구성해 24시간 윤지오에 대한 경호를 강화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금천구 아이돌보미 피해 부모 “트라우마 시달린 아이, 자기 뺨도 때려”
“몽롱하네…울 아빠랑 경찰청장 ‘베프’야” 황하나 추정 영상·녹취록 공개
“제 눈물, 정치적 이용하지 마세요” 청년대표 인터뷰
[국미니툰] 당신의 정자·난자는 건강하십니까
[사연뉴스] “이제 그만 봐도 되겠습니다” 간절히 듣고 싶던 그 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