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한국당 의원이 5일 오전 페이스북에 공유한 글 캡처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은 빨갱이”라는 취지의 글을 페이스북에 공유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문 대통령이 5일 새벽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에서 긴급회의를 주재하고 총력 대응을 주문하면서 “산불이 북으로 계속 번질 경우 북한 측과 협의해 진화 작업을 하라”고 언급한 것을 두고 비판한 것이다.

민 의원은 5일 오전 8시쯤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 네티즌의 글을 공유했다. 민 의원이 공유한 글의 원문은 “대형 산불 발생 4시간 후에야 총력대응 긴급지시 한 문 대통령, 북으로 번지면 북과 협의해 진화하라고 주문했다고 한다”며 “빨갱이 맞다. 주어는 있다”고 적혀있다. 강원도에서 발생한 산불에 대비해 만약의 경우 북한과 협의하라는 주문에 대해 “빨갱이”라고 비판한 글이다.

민 의원이 ‘빨갱이’ 글을 게시한 뒤 민 의원의 페이스북 계정에는 “화재로 고생하는 소방관과 지역구 주민들의 안전을 걱정해야 하는 국회의원이 이런 글이나 공유한다” “수준 참 저급하다. 불 끄느라 정신없는 곳에 뭐 하러 가냐” 등의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하지만 민 의원은 이 글을 공유한지 얼마 되지 않아 곧바로 삭제했다. 민 의원은 국민일보와의 전화 통화에서 “공유했다가 삭제한 게 맞다”며 “댓글이 너무 많이 달려서 삭제했다”고 설명했다.
민경욱 한국당 의원이 4일 올린 페이스북 글 캡처

민 의원은 전날에도 “오늘만 인제, 포항, 아산, 파주, 4곳에서 산불. 이틀 전에는 해운대에 큰 산불. 왜 이리 불이 많이 나나?”라는 글을 올려 논란이 됐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