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고성·속초 지역 화재 사흘 째인 6일 오전 김철수 속초시장이 강원 속초시 보광장례식장에 마련된 화재 사망자 빈소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지역구에 대형 화재가 난 가운데 공교롭게 여행 중이었던 김철수 속초시장이 SBS가 가장 먼저 제기한 ‘부재 논란’에 억울한 심경을 토로했다.

김철수 시장은 6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불이 날 걸 알고도 일부러 간 것도 아니고 ‘잘했다’ ‘잘못했다’를 떠나 드릴 말씀은 없지만, 계획이 돼 있던 여행이고 떠난 다음에 일어난 상황인데 제 입장도 이해해주셨으면 좋겠다”고 하소연했다고 한다. 김철수 시장에 따르면 아내의 환갑과 결혼 기념일을 기념하기 위해 그의 자녀들이 두 달 전 제주도 여행을 예약했다. 김철수 시장과 가족은 지난 4일 오전 제주도에 도착했다. 그러나 오후 7시20분쯤 간부 단체 대화방을 통해 강원 고성의 화재 소식을 접했고, 8시쯤 속초로 번질 위험이 커진다는 얘기를 전해들었다.

곧바로 비행기표를 알아봤지만, 공항까지 시간이 걸리는 데다 비행기 표까지 매진돼 오도가도 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는 게 김철수 시장의 설명이다. 그는 다음날 5일 오전 6시30분 첫 비행기를 타고 속초로 돌아왔다. 그리고 오전 10시쯤 속초에 마련된 현장대책본부에 합류했다.

SBS 등 부재 논란을 제기한 언론 보도에 대한 대응보다는 사태 수습이 우선이라고 강조한 김철수 시장은 “자식들이 부모에 효도하겠다고 해서 갔는데 그게 죄가 된다고 하면 제가 질타받겠다”는 말도 연합뉴스를 통해 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