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남양유업 외손녀 황하나(31)씨가 언론에 노출되는 동안 옷차림이 바뀌었다.

황하나씨는 6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위해 경기도 수원시 수원남부경찰서를 나섰다. 언론에 포착된 황하나씨는 이때 분홍색 원피스를 입었다. 안에는 검은색 레깅스를 받쳐 입고 운동화를 신었다. 얇은 패딩도 어깨에 둘렀으며,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완전히 가렸다.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씨가 6일 오후 경기 수원남부경찰서에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으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씨가 6일 오후 경기 수원남부경찰서에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으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황하나씨는 취재진이 “마약을 유통하기도 했나” “부모와 친하다던 경찰은 누구인가” “심경이 어떤가” 등을 물었지만 고개를 푹 숙인 채 아무런 말을 하지 않았다.

황하나씨는 4일 오후 경기 수원 경기남부경찰청으로 압송될 당시에는 붉은색 후드 티셔츠에 검은색 치마를 입은 채 모습을 드러냈다. 슬리퍼를 신은 황하나씨는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렸다.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씨가 4일 오후 경기 수원 경기남부경찰청으로 압송되고 있다. 뉴시스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씨가 4일 오후 경기 수원 경기남부경찰청으로 압송되고 있다. 뉴시스




황하나씨는 4일 경기도의 한 대학병원에서 경찰에 체포됐을 당시에는 환자복 바지에 검은색 점퍼를 입고 있었다. 그때도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완전히 가렸다.
SBS 화면 캡처



수원지방법원은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를 받는 황하나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6일 오후 발부했다. 경찰은 도주 우려 등을 이유로 전날 황하나씨에 대한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

황하나씨는 2015년 5∼6월과 9월 필로폰, 지난해 4월 향정신성 의약품을 불법 복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해 9월 강남 모처에서 지인에게 필로폰 0.5g을 건네고 함께 투약한 혐의도 받고 있다. 그러나 당시 수사를 담당한 경찰은 별다른 증거가 없다는 이유로 황하나씨를 검찰에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했고, 황하나씨는 이후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반면, 황하나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은 지인은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