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문재인 정부를 ‘산불 정부’라고 비난했다.

김 전 지사는 6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촛불 정부’인 줄 알았더니, ‘산불 정부’”라며 “강원도만 아니라 내 고향 경북 영천에도 내 평생 처음으로 산불 보도가 되네”라고 썼다.

김 지사는 또 “촛불 좋아하더니 온 나라가 산불, 온 국민은 화병”이라고 비난했다. 이는 경북 영천에서 산불 3건이 잇따라 발생한 것을 두고 한 발언이다. 경북 영천은 지난 3일부터 건조경보가 내려졌다. 3일 뒤엔 동시다발적으로 산불이 발생했다.

6일 낮 12시9분 영천시 화산면 야산에서 불이 났다. 불은 임야 0.1ha를 태우고 1시간여 만에 꺼졌다. 같은 날 오후 1시28분엔 자영면의 한 야산에서 화재가 발생해 3시간 40분 만에 큰 불길이 잡혔고, 오후 1시45분엔 영천시 신녕면 한 야산에서 불이나 임야 0.5ha를 태웠다. 불은 오후 3시50분에 꺼졌다.


앞서 지난 5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강원도 산불 현장을 방문한 뒤 페이스북에 “산불피해가 심각하다”면서 “산불 진화가 완료될 때까지만이라도 각 당이 정쟁을 멈추고 피해방지와 신속한 지원을 위해 지혜를 모으자”고 제안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