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강원 산불 진압 후 지친 소방대원의 사진과 함께 “이분들 사진 보고 반성 좀 합시다. 제발”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 뉴시스

이 대표는 “국회가 재난 현장에 가서 지원할 일이 무엇인지 살피는 일은 필요하다. 보도사진에 노출되어 피해자분들께 ‘우리가 외롭지 않구나. 권력기관들이 힘을 모아 함께 도와주겠구나’ 그런 신호를 주는 것도 분명 의미 있다”면서 “거기까지다. 어서 돌아와 묵묵히 해야 할 일, 도와야 할 일들을 챙기는 게 급선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그런데 대표가 내려가서 불길을 잡았다느니, 불이 번지는 걸 막기 위해 북한에 알리라고 한 걸 빨갱이 맞다느니, ‘불 끄는 게 급하냐, 내 말에 답부터 하라’고 재난을 지휘할 공무원들 붙들고 갑질하는 일 같은, 정말 같은 국회의원, 정당 대표로서 국민들한테 부끄럽고 죄송스러운 민폐는 그만 끼치자”고 했다.

마지막으로 “이럴 때만 재난 현장 가서 브리핑받지 말고 제발, 소방공무원들 처우개선하고 인력 늘리자는 것 반대 좀 하지 마라”고 지적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 페이스북 갈무리

신유미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