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가 한‧스페인 차관급 회담 행사장에서 구겨진 태극기를 세워놓은 담당 과장을 보직에서 해임하기로 했다.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8일자로 A과장의 본부 근무를 명한다는 내용의 인사발령 조치를 공지하고 이번 일이 벌어진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이는 사건 발생 나흘 만에 이뤄진 강력한 인사 조치다.



앞서 4일 서울에서 열린 제1차 한‧스페인 전략대화 행사장에서 구겨진 태극기를 세워 의전 실수라는 비판을 받았다. 당시 조현 차관은 페르난도 발렌수엘라 스페인 외교차관과 구겨진 태극기를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했다. 행사 직전 직원 2명이 주름을 손으로 펴보려고 했지만 역부족이었다. 이 같은 모습은 사진과 동영상 등에 고스란히 기록됐다.


외교부는 최근 외교‧의전 실수를 잇달아 저질렀다. 지난달 13일 문재인 대통령의 말레이시아 국민 방문 때 말레이시아어가 아닌 인도네시아어로 인사를 건네 외교 결례 논란을 빚었었다. 또 지난달 19일엔 보도자료를 배포하면서 라트비아 등 ‘발틱(Baltic) 3국’의 ‘발틱’을 남부 유럽인 ‘발칸(Balkan)’으로 오기해 주한 라트비아 대사관의 항의를 받았다.

지난해 11월엔 문 대통령이 체코를 방문했을 때 외교부 트위터 계정에 ‘체코슬로바키아’로 잘못 표기했다. 실수가 계속되자 외교부 조직의 기강 해이가 도를 넘었다는 비판이 나왔고 강경화 장관 문책론도 제기됐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