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8일 청와대의 중소벤처기업부·통일부 장관 후보자 임명 강행 움직임에 대해서 날 선 비판을 쏟아냈다. 특히 박영선 중기부 장관 후보자를 두고는 ‘범법자’라는 표현까지 써가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청와대의 임명 강행은 결코 용납할 수 없는 일이다. 박 후보자는 이미 드러난 의혹과 위법 사항만으로도 장관은 고사하고 국회의원직 유지도 힘들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지역구 주민에게 중식당에서 식사를 대접해놓고 선거관리위원회에는 나하고 밥을 먹었다고 허위 보고를 했다. 나는 박 후보자와 밥을 먹은 일이 없다”며 “이것부터가 명백한 정치자금법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박 후보자가)집 리모델링비 3억원 대납 의혹도 해명하지 못하고 있고, 변호사 남편의 대기업 거액 수임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서울대 병원 특혜 진료 역시 사실이라면 김영란법 위반”이라며 “당에서 이미 각종 혐의로 검찰 고발한 상태인데, 범법자라도 코드만 맞으면 장관이 될 수 있는 것이냐”고 따졌다.

그는 박 후보자와 함께 임명될 것으로 예상되는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도 “통일부 장관으로서 직무를 수행할만한 자격과 능력이 없다고 본다. 그동안 드러난 막말도 도저히 받아들이기 어렵지만, 기본적으로 남북관계와 한미동맹에 대한 인식이 매우 잘못된, 정말 완벽한 부적격자”라고 평가했다.

또한 “엄중한 남북관계 현실에 이런 자가 통일부 장관이 되면 한미 관계가 붕괴될 위기에 놓일 것이고, 남북관계는 더 심각한 비정상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무자격 장관 임명 강행을 지금이라도 제고하고, 터무니없는 인사를 발탁하고 검증도 제대로 하지 않은 청와대의 인사라인을 문책하고 교체해야할 것”이라며 “국민의 성난 목소리를 외면하고 독선의 길을 고집한다면, 국민과 함께 혈사의 각오로 저항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이런 막무가내 인사가 박복되지 않도록 인사청문회법 개정이 필요하다”며 “국회에서 명백하게 부적격 인사로 판명되거나 청문보고서 채택이 거부된 경우, 대통령이 장관 임명을 강행할 수 없도록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심우삼 기자 sa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