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동이 켜진 채 도로에 세워진 차를 훔쳐 타며 충북부터, 경기도까지 도주극을 벌인 중학생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10일 경기북부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5시40분쯤 충북 청주시의 한 도로에 세워져 있던 스타렉스 차량을 중학생 A군(13) 등 6명이 훔쳐 타고 달아났다.

중학교 2학년과 3학년 각각 3명인 이들은 청주에서 학교를 다니는 친구사이로, 훔친 차를 몰고 경기도까지 이동했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이 추적에 나서자 9일 안양 등에서 시동이 걸린 채 세워져 있던 카니발 승용차 등 2대를 또 다시 훔쳐 타고 달아났다.

경기북부지역 까지 온 이들을 잡기 위해 10일 새벽 동두천 경찰은 공조 요청을 받았고, 동두천 송내 삼거리 일대에서 절도 차량을 발견하고 추격전을 벌였다.

이들은 인근 양주시까지 도망쳤지만 경찰차로 막아서자 결국 멈춰섰다. 이 과정에서 순찰차 1대가 부서지고 경찰관 1명이 다리에 부상을 당했다.

절도 행각을 벌인 이들 중 3명은 만 14세 미만의 형사 미성년자인 촉법소년에 해당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촉법소년은 형사책임능력이 없기 때문에 범법행위를 저질러도 형벌을 받지 않는다.

이들 중 일부는 지난달에도 청주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차량을 훔쳐 몰다가 차량과 주차장 기둥을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가 촉법소년으로 경찰에서 풀려난 후 또 다시 이 같은 사고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청주 경찰과 공조해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며 “사건 경위를 조사해 피의자들에 대한 신병처리 방향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