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목포의 한 원룸에서 30대 여성이 흉기에 찔려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10일 목포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40분쯤 목포시 상동 한 원룸에서 A씨(38·여)가 흉기에 찔렸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던 중 12시간 만에 숨졌다.

A씨는 사건 발생 당시 남편 B씨(42)와 다툼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남편 B씨 등을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방침이다.

목포=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