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지난 4일 강원도 산불화재 당일 대통령 음주설에 적극 대처 방침을 밝혔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11일 오전 현안점검회의에서 “강원 산불화재 당일 대통령 행적에 대한 허위조작정보에 대해서 신속하고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 엄정한 법집행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밝혔다.

노 실장은 허위조작정보에 대한 대처로 비서실장 명의로 고발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 “청와대 내 허위조작정보 대응팀을 구성해 사안에 대해 적극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앞서 고 부대변인은 지난 9일 출입기자단에 문자메시지를 보내 “최근 문 대통령이 강원 산불화재가 있었던 4일 저녁 ‘신문의 날’ 행사를 마치고 언론사 사장과 술을 마셨다는 터무니없는 가짜뉴스가 시중에 떠돌았다”며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당시 유튜브와 인터넷 카페, SNS 등을 통해 문 대통령이 4일 발생한 속초 고성 화재 당시 5시간 동안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것을 두고 루머가 쏟아졌다. 보수 유튜브 방송인 ‘신의한수’는 영상을 통해 “(신문의날 행사에)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해서 건배를 하고 술을 마신 걸로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진성호 방송’의 진행자 진성호씨도 “그날 저녁 대한민국 신문사 대표들 발행인들 문재인 대통령과 저녁을 먹지 않았을까”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